2022.07.04 (월)

  • 구름많음동두천 29.1℃
  • 흐림강릉 29.5℃
  • 구름많음서울 30.5℃
  • 흐림대전 27.7℃
  • 소나기대구 29.7℃
  • 맑음울산 27.2℃
  • 흐림광주 27.2℃
  • 맑음부산 27.2℃
  • 흐림고창 26.7℃
  • 구름조금제주 27.7℃
  • 흐림강화 27.9℃
  • 흐림보은 25.7℃
  • 구름많음금산 26.0℃
  • 구름조금강진군 29.2℃
  • 맑음경주시 29.3℃
  • 구름조금거제 27.6℃
기상청 제공

병원/의원

서울아산 김종성 교수 ‘뇌혈관 동맥경화’ 교과서 발간

뇌혈관 뇌졸중 세계 분포도 발병 기전 및 치료 기술


앞으로 ‘뇌혈관 동맥경화’를 공부하는 전 세계 의학자들은 ‘김종성’이란 이름을 기억하게 될 것 같다. 서울아산병원 신경과 김종성 교수가 뇌혈관 속 뇌졸중을 다룬 ‘뇌혈관 동맥경화(Intracranial Atherosclerosis)’이라는 신경과학 교과서를 세계처음으로 발간해 화제다.

아산병원은 최근 신경과 김종성 교수가 세계 처음으로, 뇌졸중 환자를 치료하고 연구하는 신경과학 교과서를 출간했다고 밝혔다.

이 신경과학 교과서는 뇌혈관 속에서 발생하는 뇌졸중에 관한 모든 것을 다루고 있으며,
특히 머릿속 혈관에서 발생되는 뇌졸중에 중점을 뒀다.

병원 측은 뇌졸중은, 목을 지나는 경동맥에서 발생되는 두개 강 외 뇌졸중으로 나뉘어 지는데 경동맥 뇌졸중에 관한 교과서는 지금까지 여러 차례 발간되었지만 머릿속 혈관에서 발생되는 뇌졸중에 관한 교과서는 이번이 처음이라고 전했다.



김 교수가 쓴 머릿속 혈관 뇌종양은 서양인에 비해 동양인이 그 발병빈도가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김 교수는 “이 책에는 뇌혈관 뇌졸중의 세계 분포와 발병 기전, 진단 기술과 치료 등 모든 것을 수록해 전 세계 뇌졸중 의사들의 연구와 진료의 지침서로써 도움이 됐으면 한다”고 밝혔다.

한편, 2년의 시간이 걸려 완성된 이 책의 전체적인 집필과 에디터는 김 교수를 비롯한 미국 하버드 대학의 원로 석학인 캐플란(Louis R. Caplan)과 홍콩대학의 세계적인 석학 왕(Lawrence Wong) 교수가 함께 참여했다.

아울러 저명한 의학출판사 의 선 제안으로 출간이 이뤄졌다.

김 교수는 지금까지 뇌졸중 분야의 세계 석학으로 손꼽히고 있으며, 총 190편의 SCI 논문을 발간해 2002년 한국의사협회에서 ‘노벨상에 가장 근접한 한국 의학자’에 뽑히기도 했다.


관련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