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3 (토)

  • 구름많음동두천 20.9℃
  • 구름조금강릉 22.7℃
  • 흐림서울 21.7℃
  • 맑음대전 24.6℃
  • 맑음대구 25.7℃
  • 구름조금울산 23.8℃
  • 맑음광주 23.4℃
  • 구름조금부산 25.1℃
  • 맑음고창 23.7℃
  • 구름많음제주 23.0℃
  • 구름많음강화 21.1℃
  • 구름조금보은 22.0℃
  • 맑음금산 23.5℃
  • 구름조금강진군 24.4℃
  • 구름조금경주시 25.0℃
  • 구름조금거제 24.9℃
기상청 제공

병원/의원

혁신계획 평가 등급에 미친 요인은?…지방의료원 “몰라요”

서울·남원·안성·포천의료원 “A등급 받아 좋지만, 요인·이유는 모르겠다”

보건복지부가 ‘지방의료원 혁신계획’ 평가 결과를 발표했으나, 정작 지방의료원에서는 각자 받은 등급이 어떤 이유·분야에서 점수 가감 등이 이뤄진 것인지 알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보건복지부가 5월 2일 지방의료원 35개소와 적십자병원 6개소 등 총 41개 지역거점공공병원을 대상으로 진행한 ‘공공병원 경영혁신 지원’ 사업에 따른 ‘의료기관별 혁신계획’ 평가 결과를 발표했다. 

평가 결과, A등급을 받은 지방의료원은 총 4곳으로 서울의료원과 남원의료원, 경기도의료원 안성·포천병원이 A등급을 받았다.

B등급을 받은 지방의료원은 12곳으로 인천, 군산, 서산, 공주, 김천, 마산, 서귀포, 강진, 영월 지역의 의료원과 경기도의료원 이천·파주·수원병원 등이 있다.

C등급을 받은 지방의료원은 13곳으로 부산, 홍성, 대구, 충주, 안동, 천안, 순천, 포항, 원주, 속초, 삼척, 울진 지역의 의료원과 경기도의료원 의정부병원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D등급을 받은 지방의료원은 6곳으로 청주, 목포, 제주, 성남, 진안, 강릉 지역의 의료원들이 D등급을 획득했다.

적십자병원(6개소)은 각각 서울적십자병원이 A등급을 받았고, ▲인천적십자병원 ▲상주적십자병원 ▲통영적십자병원 등이 B등급을 받았으며, 영주적십자병원과 거창적십자병원이 C등급에 선정됐다.


이러한 결과에 대해 전라북도특별자치도는 “코로나19 전담병원 지정·운영과 의료 개혁에 따른 비상진료체계 운영 등에 기여한 지방의료원의 경영정상화 지원을 위한 평가를 실시해 차등 지원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군산·남원의료원 스스로 경영혁신 계획을 마련하고 이행하기 위해 자구노력에 최선을 다한 결과임을 덧붙이며, 경영정상화 및 지속 가능한 발전을 위해 행정적·재정적으로 뒷받침할 계획임을 전했다.

그러나 이러한 지자체의 반응과 다르게 정작 각 지방의료원들은 이번 ‘의료기관별 혁신계획’ 평가에서 왜 자신들이 이런 등급을 받은 것인지에 대해 짐작조차 하지 못하고 있었다.

본 지가 5월 7일 A등급을 받은 서울의료원과 남원의료원, 경기도의료원 안성·포천병원을 대상으로 A등급을 받은 요인 등으로 어떤 것이 있다고 생각하는지 등에 대해 질문하자 4개 의료원 모두 모르겠다는 답변을 받을 수 있었다.

해당 지방의료원들의 답변을 종합해보면 어떤 분야·항목에서 어떤 기준 등으로 점수가 매겨진 것인지 등이 비공개로 진행됐으며, 혁신계획서를 최대한 성의껏 작성해 제출했더니 좋게 평가돼서 A등급을 달성했다는 것이 전부라는 것이다.

그나마 경기도의료원 포천병원에서는 경기 북부권에서는 분만실과 신생아실 자체를 유지하는 곳이 적은 편이고, 응급센터도 유일하며, 심뇌혈관질환 경우에는 포천시 주변에는 인증을 받은 의료기관이 없어 의정부성모병원이나 순천향대병원 및 건보공단 일산병원 등으로 빠르게 이송·전원하는 네트워크 등이 구축돼 있는 등 필수의료 관련 부분이 많이 피력됐으며, 자발적으로 업무추진비 등에서 절약함으로써 예산을 절감하는 등의 부분에서 긍정적인 평가를 받은 것 같다고 조심스럽게 추측하고 있었다.

이는 각 지방의료원들이 평가 결과 및 평가 등급만 통보를 받았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으로, 과연 이번 평가가 공정하게 이뤄진 것인지 의혹 또는 지방의료를 강화하려면 지방의료원을 보다 개선·활성화가 필요한 상황 속에서 정부가 원하는 방향을 알 수 없어 효율적인 로드맵 수립·추진이 어려울 수도 있는 상황.

이에 대해 보건복지부는 “각 지표들을 기준으로 ▲계획의 타당성 ▲지자체 지원 의지 ▲의료기관의 추진 의지 ▲비용 지원 효과성 등을 종합적으로 분석한 뒤, 상대평가를 통해 등급이 매겨진 것으로, 각 의료원들이 어떤 지표 및 분야에서 강점을 보여 높은 등급을 받은 것인지 말해줄 수 없다”고 답변했다.

이어 “올해 하반기에 각 의료원에서 제출한 혁신 계획에 따른 이행 실적을 평가할 예정이며, 이행 실적을 평가하면서 평가과정에서 전문기관을 통해 지방의료원별 문제점과 개선방안 등 맞춤형 컨설팅을 제공해 역량강화 지원도 병행할 계획 안내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