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9 (금)

  • 구름많음동두천 -0.7℃
  • 구름많음강릉 3.9℃
  • 서울 2.8℃
  • 맑음대전 -1.5℃
  • 맑음대구 -2.0℃
  • 흐림울산 5.2℃
  • 흐림광주 4.3℃
  • 흐림부산 6.8℃
  • 흐림고창 2.0℃
  • 흐림제주 8.2℃
  • 흐림강화 0.5℃
  • 맑음보은 -4.9℃
  • 맑음금산 -3.5℃
  • 맑음강진군 1.6℃
  • 맑음경주시 -3.1℃
  • 구름많음거제 3.1℃
기상청 제공

정책

건강수준, 코로나19 유행 2년차에도 유행 이전 수준으로 회복 안돼

질병청, ‘국민건강영양조사 2021년 결과’ 발표

2021년 한 해 동안 비만과 당뇨병의 유병률은 소폭 감소한 반면, 고콜레스테롤혈증 유병률은 증가했으며, 남성의 흡연율과 음주율은 줄어들었고, 남녀 모두 신체활동 실천율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질병관리청은 오는 25일 ‘국민건강영양조사 제8기 3차년도(2021) 결과발표회’를 개최해, 우리 국민의 주요 만성질환 유병 및 건강행태에 관한 2021년 통계를 발표할 예정이라고 24일 밝혔다.

국민건강영양조사는 ‘국민건강증진법’ 제16조에 근거해 우리 국민의 건강과 영양수준 파악을 위해 실시하고 있으며, 조사 결과는 국가 건강정책 수립·평가를 위한 근거자료로 활용되고 있다.

‘2021년 국민건강영양조사’ 주요 결과를 살펴보면, 성인(19세 이상) 비만·당뇨병 유병률은 소폭 감소하고, 고콜레스테롤혈증 유병률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비만 유병률은 2021년 남자 46.3%, 여자 26.9%로 남녀 모두 전년(2020년) 대비 감소했으나, 남자는 40대(↑7.0%p), 여자는 30대(↑3.0%p)에서 큰 폭으로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으며, 당뇨병 유병률은 2021년 남자 12.8%, 여자 7.8%로 각각 전년(2020년) 대비 소폭 감소했다. 

고혈압 유병률은 2021년 남자 25.2%, 여자 17.1%로 각각 전년(2020년) 대비 남자는 감소한 반면에 여성은 소폭 증가했으며, 고콜레스테롤혈증 유병률은 2021년 남자 21.5%, 여자 20.3%로 남녀 모두 전년(2020년) 대비 1.0%p 이상 증가했고, 50대에서 각각 7.0%p와 6.6%p씩 큰 폭으로 증가했다.

고혈압, 당뇨병, 고콜레스테롤혈증의 인지율·치료율은 남녀 모두 개선됐으나, 치료자 중 조절률은 고혈압·고콜레스테롤혈증은 개선된 반면, 당뇨병은 변화가 없는 것으로 분석됐다.



건강행태의 경우 흡연‧음주율은 남자에서 감소세를 보였고, 신체활동 실천율은 남녀 모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흡연율(궐련 기준)은 2021년 남자 31.3%로 전년(2020년) 대비 2.7%p 감소했으나, 여자는 6.9%로 큰 변화가 없었으며, 담배제품을 하나라도 사용한 담배제품 현재사용률은 2021년 남자 36.7%, 여자 8.5%로 전년(2020년) 대비 남자는 2.0%p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간접흡연 노출률(직장·가정·공공장소 실내)은 지속 감소했으며, 특히 공공장소 실내에서 4.5%p 감소세를 기록했다.



고위험음주율은 ’21년 남자 19.7%, 여자 6.9%로, 전년(2020년) 대비 남성은 1.9% 줄었으나, 여성은 유사했고, 월간폭음률은 2021년 남자 47.0%, 여자 24.1%로 전년(2020년) 대비 남자는 큰 폭(4.9%p)으로 감소했다.

유산소 신체활동 실천율은 2021년 남자 50.2%, 여자 45.4%로 전년(2020년) 대비 남녀 1.9%p와 2.4%p씩 상승했으며, 근력운동 실천율(남자 32.9%, 여자 17.6%)은 남녀 모두 전년(2020년)과 비슷했다.

우울감경험률은 2021년 11.3%로 2019년 대비 1.1%p 증가했고, 남녀 모두 30대에서 5%대(5.2%p, 5.8%p)의 증가율을 보여줬다.



식생활과 영양의 경우 외식률의 감소는 지속됐으나, 식품 및 영양소 섭취량은 전년과 유사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루 1회 이상 외식률은 2021년 남자 31.4%, 여자 19.4%로 전년(2020년) 대비 남성은 4.7%p 감소했으며, 음식업소에서 음식 섭취는 남녀 모두 2021년에도 감소가 지속됐으나 가정에서 포장·배달 음식을 섭취한 분율은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대부분 식품군 섭취량은 전년(2020년) 대비 큰 변화가 없으나, 남자 주류 섭취량은 전년(2020년) 대비 34.6g 감소(139g→104g)했다. 남자의 에너지 섭취량은 전년 대비 감소(↓58kcal)했고, 지방을 통한 에너지 섭취 분율도 감소(0.7%p)한 것으로 분석됐다.



코로나19 유행 이후 건강수준 변화도 살펴보면, 코로나19 유행 1년차(2020년)에 음주, 신체활동 등 건강행태와 비만, 당뇨병 등 만성질환이 악화된 이후, 유행 2년차(2021년)에는 다소 개선됐으나, 유행 이전(2019년) 수준에는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별로는 남자 40대에서 코로나19 유행 2년 동안 비만과 당뇨병 유병률이, 여자 30대와 40대는 고위험 음주율, 비만, 고콜레스테롤혈증 유병률이 지속 증가했다.

또 고콜레스테롤혈증 유병률은 다른 만성질환과 다르게 남녀 모두에서 코로나19 유행 2년 동안 지속적으로 증가한 것으로 드러났다. 

반면, 현재흡연율은 코로나19 유행 2년 동안 남자에서 지속적으로 개선됐으며, 특히 30대에서 큰 폭으로 떨어졌고, 식품 및 영양소 섭취는 코로나19 유행 2년 동안 큰 변화가 없었다. 

소득수준별과 지역별로 코로나19 유행 이후 건강수준의 차이가 나타났다.

우선 소득수준별 건강수준은 코로나19 유행 2년 동안 남녀 모두 유산소 신체활동 실천율, 여자 비만 유병률에서 상-하 그룹 간 격차가 더 커졌으며, 현재 흡연율과 당뇨병 유병률은 소득수준별 격차가 유지됐다. 

지역별로는 남자 비만 유병률에서 동-읍‧면 간 격차가 더 커졌으며, 남녀 모두 유산소 신체활동 실천율의 격차는 코로나19 유행 이후에도 큰 변화가 없었다.

질병관리청 백경란 청장은 “2021년은 코로나19 유행 2년 차를 지낸 시기로, 코로나19 유행이 지속되면서 우리 국민의 건강수준에 변화가 있었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2023년부터 국가 건강정책 근거 마련을 위한 ‘건강정보이해력’ 조사를 추가하고, 조사 편의성 향상을 위해 일부 설문조사 항목은 인터넷으로 참여하는 등 사회환경 변화에 맞춰 조사체계 발전을 위한 노력을 지속하겠다”라고 덧붙였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