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09 (화)

  • 흐림동두천 25.6℃
  • 흐림강릉 27.4℃
  • 서울 26.0℃
  • 대전 27.7℃
  • 흐림대구 28.2℃
  • 흐림울산 28.2℃
  • 구름많음광주 27.2℃
  • 구름많음부산 27.5℃
  • 구름많음고창 27.7℃
  • 맑음제주 28.4℃
  • 흐림강화 26.1℃
  • 흐림보은 26.0℃
  • 흐림금산 27.6℃
  • 구름조금강진군 26.9℃
  • 흐림경주시 28.3℃
  • 구름많음거제 27.3℃
기상청 제공

기관/단체

어린이 예방접종률, ‘만 1~3세 90.0% 이상’으로 높은 수준 유지

접종률, 미국, 호주, 영국 등 해외 주요 국가보다 2~10%p↑



코로나19 유행 중에도 국민의 적극적인 참여로 소아마비, 홍역, 결핵 등을 예방하는 주요 백신의 어린이 예방접종률은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질병관리청은 국가승인통계인 ‘2021년 전국 어린이 예방접종률 현황’에 따르면 국내 연령별 완전접종률은 ▲만 1세(2020년생, 6종 백신, 16회) 97.2% ▲만 2세(2019년생, 8종 백신, 21회) 94.2% ▲만 3세(2018년생, 10종 백신, 25~26회) 90.0% ▲만 6세(2015년생, 10종 백신, 28~30회) 86.1%로 집계됐다고 28일 밝혔다.

백신별 예방접종률은 연령대별로(만 1세~6세) 최저 90.6%(만 6세 일본뇌염) ~ 최대 98.5%(만 1세 BCG)로 나타났다. 만 1세(16회)는 97.9∼98.5%를 기록했으며, 만 2세(21회) 95.7∼98.2%, 만 3세(25∼26회) 92.3∼97.8%, 만 6세(28∼30회) 90.6∼97.9% 순으로 조사됐다.

특히, 결핵(BCG), B형간염(HepB) 등과 같은 만 1세 이전에 접종하는 백신과 수두(VAR)와 홍역·유행성이하선염·풍진(MMR) 등 접종 횟수가 적은 백신은 상대적으로 접종률이 높은(97~98%) 것으로 분석됐다.

만 1~3세 연령별 완전접종률은 전년과 비슷한 수준으로 나타났고, 만 6세 완전접종률은 전년대비 2.6%p 증가했으며, 만 6세의 개별 백신(10종)의 접종률은 높은 수준(90.6~97.9%)을 유지하였다.

다만, 만 6세의 완전접종률은 86.1%로 확인돼, 모든 접종이 완료될 때까지 예방접종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이 필요하다. ‘만 6세 완전접종률’은 연령대별 백신(10종)의 권장 접종횟수(28~30회)를 모두 접종한 비율을 말한다.

완전접종률은 지역별로 다소 차이가 있는데, 주로 울산과 세종에서 상대적으로 높았고, 지역별 완전접종률의 범위는 ▲만 1세 96.0~98.4% ▲만 2세 92.6~95.9% ▲만 3세 87.6~92.3% ▲만 6세 83.1~88.8%로 나타났다.



국내 예방접종률을 해외 국가(미국, 호주, 영국)와 비교한 결과, 우리나라의 만 2세 어린이의 6종 백신 평균접종률은 전체 평균 97.0%로 미국 86.6%, 호주 94.8%, 영국 92.2% 등 외국보다 2~10%p 높았다.

만 2세 어린이의 백신(6종)으로는 디프테리아/파상풍/백일해(DTaP), 소아마비(IPV), 홍역/유행성이하선염/풍진(MMR), 수두(VAR), b형헤모필루스인플루엔자(Hib), 폐렴구균(PCV) 등이 있다.

우리나라의 높은 접종률 유지는 감염병 예방을 위한 국민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함께 2014년부터 시행된 필수예방접종 백신의 무료접종(보건소, 의료기관 실시)이 주요 요인으로 판단된다.

또한, 예방접종 필요성의 적극적인 홍보 및 초등학교·중학교 입학 시 접종력을 확인함으로써 미접종자를 최소화 시킬 수 있었다.

한편, 무료접종 의료기관은  예방접종도우미 누리집(https://nip.kdca.go.kr)에서 확인 가능하다.

백경란 질병관리청장은 “국가예방접종의 민간의료기관 위탁과 무료지원 확대에 따라 예방접종에 대한 경제적·지리적 장벽이 많이 해소됐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예방접종 미접종자가 존재하는 것으로 분석됐다”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국가예방접종사업 접종률을 높이기 위해 예방접종 시기의 도래 시 적기 접종 안내, 지연접종 시 접종 안내 등 지속적인 예방접종률 향상 노력을 통해 감염병을 예방하고, 확산을 차단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백 청장은 “홍역과 유행성이하선염 등의 예방접종을 완료하지 않은 경우 예방접종 대상 감염병 전파에 취약하므로, 코로나19 유행 속에서도 표준예방접종 일정표에 따라 반드시 접종을 완료해 줄 것”을 당부했다. 

관련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