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09 (수)

  • 흐림동두천 -11.9℃
  • 구름조금강릉 -6.1℃
  • 구름조금서울 -9.3℃
  • 구름조금대전 -8.5℃
  • 구름많음대구 -5.4℃
  • 구름많음울산 -4.2℃
  • 구름많음광주 -4.8℃
  • 구름많음부산 -1.9℃
  • 흐림고창 -5.2℃
  • 흐림제주 2.3℃
  • 흐림강화 -10.6℃
  • 흐림보은 -13.1℃
  • 흐림금산 -11.7℃
  • 흐림강진군 -3.4℃
  • 흐림경주시 -4.6℃
  • 흐림거제 -1.4℃
기상청 제공

기관/단체


전공의 50%는 근무 중 폭력 경험, 응급의학과 가장 높아

진료 중 폭력 노출 6개월간 평균 4.1회, 응급의학과 12.7회

절반 이상의 전공의가 진료 중 폭력을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환자 · 보호자와 가장 많은 시간을 접촉하는 전공의 근무 특성을 고려한 보호책 마련이 시급한 실정이다. 

7일 대한전공의협의회(이하 대전협)는 지난해 9월 21일부터 10월 31일까지 온라인으로 시행된 '전국 전공의 병원평가'에서 '전공의 진료 중 폭력 노출'과 관련한 문항 결과를 일부 공개했다.

대전협에 따르면, '병원에 근무하면서 환자 · 보호자로부터 폭언 · 폭행 · 성폭력 등의 폭력을 당한 적이 있습니까?'라는 질문에 응답자 3,999명 중 약 50%에 해당하는 1,998명의 전공의가 '예'라고 답했다.

전체 응답자 중 폭력 노출 빈도가 가장 높은 10개 과는 △응급의학과(87.8%) △신경과(66.3%) △성형외과(64.0%) △피부과(59.3%) △신경외과(58.5%) △정신건강의학과(58.3%) △내과(56.3%) △정형외과(54.3%) △재활의학과(52.9%) △안과(51.6%) 순으로 나타났다. 이외 △소아청소년과(51.4%) △외과(47.2%) △산부인과(46.3%)가 그 뒤를 이었다.

최근 6개월간 환자 · 보호자 폭력으로 인해 진료 수행이 어려웠던 경험은 평균 4.1회로 △응급의학과 12.7회 △비뇨의학과 5.3회 △안과 4.4회 순으로 높게 나타났다. '최근 6개월간 환자 및 보호자의 폭력으로 인해 근무 복귀가 힘들 정도의 상해를 입은 적이 있습니까?'라는 질문에는 약 40명의 전공의가 '그렇다'고 답했다.

대전협 서연주 홍보이사는 "우선 故 임세원 교수를 향한 존경 · 애도의 마음을 전한다."며, "설문 결과에서도 볼 수 있듯이 병원에서 환자 · 보호자와 가장 많은 시간을 접촉하는 전공의 또한 다양한 폭력 위험에 노출되고 있다. 본인도 인턴 근무 당시 폭력 위험에 노출된 경험이 있다."고 말했다. 

서 홍보이사는 "안전한 진료 환경 마련을 위한 다양한 방안이 강구되는 가운데 전공의 안전을 위한 예방책 또한 함께 고려되길 간절히 바란다."고 요청했다.

대전협 이승우 회장은 "정신건강의학과를 수련하는 전공의 입장에서 故 임세원 교수님 비보를 처음 접했을 때 슬픔과 두려운 감정이 앞섰다."며, "진료 중 폭력은 의료 최전선에서 자신의 안위보다도 환자 안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는 전공의에게 충분히 노출될 수 있다. 환자 진료권과 의사 안전권 모두 존중받을 수 있는 안전한 진료 환경이 조속히 마련되길 바란다."고 했다.

한편, 대전협은 본 설문 결과에 대해 고려대학교 의학통계학교실의 통계학적 검증 · 분석 과정을 완료했으며, 중복 값을 제외하고 계열 병원을 포함한 총 131개의 소속병원 · 4,986명의 응답 수에 해당하는 결과를 검토 중이다. 최종 결과는 오는 18일 메디스태프 및 닥터브릿지 웹사이트를 통해 순차적으로 공개될 예정이다.
배너

관련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