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9 (금)

  • 구름많음동두천 20.9℃
  • 구름조금강릉 22.7℃
  • 흐림서울 21.7℃
  • 맑음대전 24.6℃
  • 맑음대구 25.7℃
  • 구름조금울산 23.8℃
  • 맑음광주 23.4℃
  • 구름조금부산 25.1℃
  • 맑음고창 23.7℃
  • 구름많음제주 23.0℃
  • 구름많음강화 21.1℃
  • 구름조금보은 22.0℃
  • 맑음금산 23.5℃
  • 구름조금강진군 24.4℃
  • 구름조금경주시 25.0℃
  • 구름조금거제 24.9℃
기상청 제공

‘법의학자의 서재, 삶의 끝에서 삶을 생각한다’

양산부산대병원 병리과 교수이자 부산의대 법의학교실 교수인 나주영 교수가 ‘법의학자의 서재, 삶의 끝에서 삶을 생각한다’라는 책을 출간했다.

이 책은 <너의 췌장을 먹고 싶어>, <죽음의 수용소에서> 등 10권의 책에서 말하는 삶과 죽음을 법의학자의 눈으로 들여다 본다. 

그리고 이를 통해 나주영 교수는 법의학자로서 죽음이라는 끝을 향해 살아가고 있는 사람들이 그 끝이 오기 전에 생각해야 할 이야기들을 책 속에 담았다.

또한, 저자는 ‘나는 날마다 죽음을 생각한다. 사람이 어떻게 죽는지 생각한다. 사람이 죽은 후에 어떻게 되는지 생각한다. 죽음 뒤에 남겨진 이들을 생각하고, 죽은 자가 무슨 이야기를 하고 있는지 들어 그 말을 살아 있는 이들에게 들려준다. 죽음이 있기에 더 소중한 삶을 생각한다. 우리가 사는 동안 삶과 죽음만큼 생각하고 알아야 할 것이 더 있을까’라는 메시지를 책 속에서 전달한다.

한편, 나주영 교수는 SBS ‘그것이 알고 싶다’, ‘궁금한 이야기 Y’, MBC ‘PD수첩’ 등의 프로그램에 출연하여 법의학적 지식과 통찰력을 바탕으로 소견을 밝히며 대중들에게 큰 인상을 남긴 바 있으며 현재는 양산부산대병원 병리과 교수이자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촉탁의사로서 부검 등 법의학 실무를 담당하고 있다.

□ 더불어 법의학 전문가인 나주영 교수는 올해 1월, 저서 『죽은 자의 말을 듣는 눈』을 출간하여 삶의 의미를 되새기며 법의학과 죽음에 대해 독자들에게 새로운 시각과 영감을 선사했다.

□ 『법의학자의 서재, 삶의 끝에서 삶을 생각한다』는 책은 프롤로그를 시작으로 법의학을 통해 열 가지의 가치 있는 삶과 죽음에 대해 기록했으며 전국 온/오프라인을 통해 만날 수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