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3 (토)

  • 구름많음동두천 20.9℃
  • 구름조금강릉 22.7℃
  • 흐림서울 21.7℃
  • 맑음대전 24.6℃
  • 맑음대구 25.7℃
  • 구름조금울산 23.8℃
  • 맑음광주 23.4℃
  • 구름조금부산 25.1℃
  • 맑음고창 23.7℃
  • 구름많음제주 23.0℃
  • 구름많음강화 21.1℃
  • 구름조금보은 22.0℃
  • 맑음금산 23.5℃
  • 구름조금강진군 24.4℃
  • 구름조금경주시 25.0℃
  • 구름조금거제 24.9℃
기상청 제공

제약/바이오

상반기 동아에스티 ‘정부보조금’ 최다 수령

동아에스티, 에스티팜, 녹십자, 한미약품 등 정부보조금 수령↑

2023년 상반기 상위 제약사들의 정부보조금 수령이 예년 대비 더딘 모습이다.

2023년 상반기 매출 상위 50위 제약사들 중 24개 제약사가 반기보고서를 통해 연구개발비용 중 정부보조금 지원 현황을 공개했다.

24개 제약사는 상반기 연구개발비용 6739억원 중 77억원 이상을 정부보조금으로 수령한 것으로 나타났다.

매출 상위 제약사는 2023년 상반기 정부보조금으로 15억원을 수령했다. 2021년에는 173억원, 2022년에는 59억원을 정부보조금으로 수령한 것에 비하면 이번 상반기 정부보조금 수령 현황은 저조한 편이다.

종근당은 상반기 연구개발비용 730억원 중 정부보조금은 2억원 규모로 확인됐다. 2021년에는 정부보조금이 없었으며 2022년에는 12억원을 받았다.

한미약품은 2023년 연구개발비 912억원 중 정부보조금은 11억원으로 확인됐다. 2021년에는 7억원, 2022년에는 32억원이 하미약품의 연구개발을 위한 정부보조금이었다.

대웅제약은 정부보조금 수령 현황을 공개한 상위 5개 제약사 중 유일하게 마이너스 현황을 보이고 있다. 2021년 -85억원에서 2022년에는 -7억원으로 회복하기는 했으나, 2023년 상반기에는 -13억원으로 나타났다.

제일약품의 정부보조금은 2021년에 1억도 되지 않았지만 2022년에는 20억원, 이어 2023년 상반기에는 1억 6600만원을 취득했다.

정부보조금을 많이 지원받은 제약사들 중 동아에스티는 22억원을 올해 상반기에 받게 됐다. 지난 2022년에는 정부보조금 수령액이 확인되지 않았으며 2021년에는 4억원대를 정부보조금으로 받았다.

동아에스티와 가족사인 에스티팜도 정부보조금을 많이 수령했다. 2021년에는 -6억원이었지만 2022년에는 12억원을 정부보조금으로 받았고, 올해 상반기에는 20억원을 수령했다.

이 뒤를 잇는 곳은 하나제약으로 2021년에는 98억원을 받았지만 2022년에는 1억원을, 2023년 상반기는 8억원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보조금을 받은 제약사 중 적게 받은 제약사는 삼천당제약, 일양약품, 신풍제약 등으로 확인됐다. 

삼천당제약과 일양약품은 300만원대를 상반기 수령했다. 삼천당제약은 2021년 22억원, 2022년 26억원을 수령했으며, 일양약품은 2021년 5100만원, 2022년 2900만원을 각각 정부보조금으로 받았다.

하나제약은 2021년 1100만원, 2022년 1억원을 정부보조금으로 수령했으며 2023년 상반기에는 8억원을 받았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