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04 (금)

  • 맑음동두천 22.2℃
  • 맑음강릉 27.1℃
  • 맑음서울 22.4℃
  • 맑음대전 23.7℃
  • 맑음대구 24.0℃
  • 맑음울산 25.0℃
  • 구름조금광주 23.9℃
  • 맑음부산 24.3℃
  • 맑음고창 22.6℃
  • 구름조금제주 22.6℃
  • 맑음강화 20.5℃
  • 맑음보은 22.7℃
  • 맑음금산 23.0℃
  • 구름조금강진군 25.1℃
  • 맑음경주시 25.6℃
  • 맑음거제 23.8℃
기상청 제공

의료기기/IT


셀트리온-이셀, 국산화 바이오부품 장기 공급계약 체결

배양 공정 소모폼 국산화로 3년간 안정적 공급


셀트리온은 4일 바이오 의약품 소재, 부품, 장비 (이하 소부장) 전문 업체(주)이셀 (대표이사: 김두현)과 본사 대회의실에서 자재 국산화 협약식을 개최하고 국내 바이오 소부장 자립화를 위한 지원을 본격화했다.

이 날 협약식에서 셀트리온은 바이오 소부장 분야 중 정제 공정에 사용되는 싱글유즈백(일회용 버퍼제조용기)과 소모품 커넥터 키트(배양 공정에서 심층여과 과정에 사용되는 핵심 부품)의 국산화를 기념하며 해당 장비 전문 제작 업체 ㈜이셀과 3년 간 장기 공급을 체결했다. 

셀트리온은 이번 협약 체결을 통해 국내 기술로 탄생한 고품질 자재를 안정적으로 공급받을 수 있게 됐고 비용 절감 효과까지 누리게 됐다. 해당 자재는 그 동안 전량 해외 수입에만 의존해 왔었다.
 
셀트리온은 그룹의 ‘비전2030’의 일환 및 코로나19로 인한 세계 각국의 자국 산업보호 강화에 따른 원부자재 조달 차질에 대비해 산업통상자원부, 한국바이오협회와 함께 국내 바이오 업계의 소부장 및 원부자재 국산화를 추진해왔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이번 협약식을 통해 셀트리온이 국내 바이오 업계의 상생 및 발전을 위해 추진한 국산화 과정의 첫 결실을 맺었다”라며 “셀트리온은 앞으로도 기술력 있는 국내 바이오 업체를 발굴 및 지원하고 국산화의 영역을 확대해 긍정적인 바이오 생태계 조성을 이루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셀 관계자는 “지난 7년여간의 연구 개발을 통해 완성한 고품질의 국내산 자재를 셀트리온에 장기 공급할 수 있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세포배양기 및 mRNA 소부장 분야의 자립화를 위해 연구개발을 지속하고 국내 바이오산업 발전에도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배너

관련기사

관련태그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