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7 (월)

  • 구름많음동두천 20.9℃
  • 구름조금강릉 22.7℃
  • 흐림서울 21.7℃
  • 맑음대전 24.6℃
  • 맑음대구 25.7℃
  • 구름조금울산 23.8℃
  • 맑음광주 23.4℃
  • 구름조금부산 25.1℃
  • 맑음고창 23.7℃
  • 구름많음제주 23.0℃
  • 구름많음강화 21.1℃
  • 구름조금보은 22.0℃
  • 맑음금산 23.5℃
  • 구름조금강진군 24.4℃
  • 구름조금경주시 25.0℃
  • 구름조금거제 24.9℃
기상청 제공

기자수첩

대국민 예방접종 성공의 열쇠, 정부가 쥐고 있다

지난 달 미루고 미뤄뒀던 자궁경부암 예방주사를 접종했다. 건강을 위해 사용하는 돈은 아깝지 않다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접종을 미뤄두게 한 요인은 비용 문제였다. 

최근 널리 사용되고 있는 자궁경부암 백신은 9가 백신으로, 3회에 걸쳐 접종하기 때문에 비교적 장기 프로젝트로 진행된다. 1회를 기준으로 하더라도 독감백신이나 Tdap 등 흔히 접종되는 타 백신들 대비 고가인데, 접종 횟수가 많은 만큼 비용도 세 배다.

고무적인 것은 2022년부터 만 13~17세 여자 청소년과 저소득 여성 만 18~26세를 대상으로 접종이 지원되고 있다는 점이다. 이에 더해 최근 질병관리청이 내년도 예산안 중 남자 청소년까지 백신 접종을 확대하는 내용을 포함해 기획재정부에 제출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다음 세대는 자궁경부암으로부터 한 발자국 더 멀어질 수 있게 하는 신호탄이 됐다. 

미성년자 백신 접종 지원. 환영할만한 일이다. 그러나 한정된 예산 속 비용효과적인 결정이 이뤄지다보니 윤 대통령의 선거 공약 중 여성 9~45세, 남성 9~26세를 대상 접종비용을 지원한다는 내용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성인들은 지원 대상에서 소외돼있다.

최근 HPV 관련 남성암을 예방하기 위해서라도 남성 백신 접종이 필요하다는 전문가의 의견도 나오고 있다. 그러나 ‘자궁경부암’ 백신이라는 인식이 큰 제품 특성상, 여성에게도 제한된 접근성이 남성에게 더 열려있을 리는 만무하다. 

비단 자궁경부암 백신뿐만이 아니다. 고연령층에게 특히 권고되는 대상포진 백신 역시 비교적 고가였다. “백신접종 안 하고 말지 뭐”라는 말들이 나오는 이유다.

통상적으로 질병에 걸려 치료적 목적에서 비용이 발생된다면 모를까, 아무런 징조 없이 예방적 차원에서 고가의 비용을 부담하는 것에 대해 선뜻 나서기란 쉽지 않다. 

국민의 건강한 삶을 위해 정부는 예방접종 가이드를 제시하고 있다. 예방접종을 하지 않았을 때보다 예방접종을 했을 때에 여러 측면에서 분명한 이득이 있기에 권고됐을 것이다. 그러나 정작 국민들이 쉽게 다가가지 못하는 가이드라면 의미가 없다. ‘질병이 일어나기 전에 미리 대처해 막는 일’이라는 예방의 사전적 정의를 실현하기 위해서는 정부의 적극 지원만이 답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