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9 (금)

  • 구름많음동두천 20.9℃
  • 구름조금강릉 22.7℃
  • 흐림서울 21.7℃
  • 맑음대전 24.6℃
  • 맑음대구 25.7℃
  • 구름조금울산 23.8℃
  • 맑음광주 23.4℃
  • 구름조금부산 25.1℃
  • 맑음고창 23.7℃
  • 구름많음제주 23.0℃
  • 구름많음강화 21.1℃
  • 구름조금보은 22.0℃
  • 맑음금산 23.5℃
  • 구름조금강진군 24.4℃
  • 구름조금경주시 25.0℃
  • 구름조금거제 24.9℃
기상청 제공

의료기기/IT

아이디에스앤트러스트, 24곳 GMP 공장에 IT솔루션 공급

외산 솔루션 대체하며 GxP 기술력 입증



아이디에스앤트러스트(대표 정길호)는 현재 국내외 제약∙바이오 GMP 공장 24곳에 GxP 특화 IT솔루션을 공급하고 있다고 25일 밝혔다.

아이디에스앤트러스트는 대웅제약을 비롯해 ㈜보령, 아주약품, 광동제약 등 13개 제약회사와 계약을 맺고 한국, 중국, 인도네시아, 베트남 등 국내외 헬스케어 공장에 자체개발한 GxP 특화 IT솔루션을 공급하고 있다. 지금까지 국내 헬스케어 업계는 외산 IT솔루션이 대세였지만 최근 아이디에스앤트러스트가 국내 주요 제약사들에 솔루션을 공급해나가며 업계 판도를 바꿔나가고 있는 것이다.

최근에는 GxP에 특화된 자체개발 품질관리시스템(QMS)과 교육관리시스템(LMS)을 연이어 시장에 선보이며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이로써 아이디에스앤트러스트는 ‘품질관리 4대 솔루션’으로 불리는 ▲전자문서시스템(EDMS), ▲실험관리시스템(LIMS), ▲품질관리시스템(QMS), ▲교육관리시스템(LMS)을 모두 패키지로 공급하게 됐다. 

특히, 국내 핼스케어 업계는 데이터 완전성(Data Integrity)을 통한 품질강화, 전산시스템(Computerized System)을 활용한 페이퍼리스(Paperless), 감사추적(Audit Trail)을 통한 임의제조 근절이 화두로 떠올라 아이디에스앤트러스트의 ‘품질관리 4대 솔루션 패키지’는 헬스케어 기업들에게 최적의 선택지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아이디에스앤트러스트는 식약처 품질기준 준수를 위해 매년 2~3회 GMP 트렌드를 반영한 업그레이드를 고객에게 제공하여 국내 GMP뿐만 아니라 가장 까다롭기로 유명한 미국 FDA의 cGMP 요건까지 대응할 수 있다. 이를 통해 GxP에서 요구하는 데이터 완전성 수준을 높여 제약사의 규제 리스크도 사전에 대비할 수 있다.

아이디에스앤트러스트는 제약업계 도메인(Domain) 지식과 GMP 전문성을 겸비한 130명의 자체 R&D 인력을 보유하고 있다. 또한 솔루션 구축 시 ERP 및 Legacy 시스템과의 연동을 지원하는 등 시스템 간 자동화 연계를 통해 수기생산을 최소화한다. 이는 기존 시장의 문제점이었던 시스템간의 연동성 미비 문제를 해결해 업무효율을 높이고, 데이터 손실이 없는 데이터 완전성을 보장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 다양한 연계 시마다 무상으로 연동을 제공한다. 무상 연동은 국내외 타 솔루션과 대비되는 차별점으로, 더 이상 고가의 도입 비용에도 연동성이 떨어져 IT솔루션을 잘 활용하지 못하는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한다는 취지이다. 이를 통해 아이디에스앤트러스트는 국내 제약사가 IT솔루션을 제대로 활용하는 것을 지원해 궁극적으로 제약 산업의 발전에 이바지하는 것을 목표한다.

정길호 아이디에스앤트러스트 대표는 “GMP 위반 근절을 위한 식약처의 규정 및 실사에 대한 수위가 높아지면서 공장 내 자동화 시스템을 도입하려는 제약사가 늘어나고 있다”라며, “제약산업에 대한 도메인 지식 기반의 전문적인 R&D 기술력이 있고 시스템에 대한 지속적인 업그레이드를 제공하는 기업을 선택하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아이디에스앤트러스트는 자체 R&D 기술력을 활용해 전체 규제 산업을 포괄하는 IT솔루션을 론칭할 계획이다. GMP 외 연구(GLP)·임상(GCP)으로 제품을 확장하고 화학, 화장품, 식품 등 다양한 산업군으로 산업범위를 확장해 이를 기반으로 최상의 로드맵을 고객에게 제공할 계획이다. 앞으로 아이디에스앤트러스트가 헬스케어 IT솔루션 시장에서 국산 기술의 위상을 지키고, 외산에 맞설 IT솔루션의 국산화라는 쾌거를 완성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