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29 (일)

  • 맑음동두천 -11.6℃
  • 맑음강릉 -3.9℃
  • 맑음서울 -7.9℃
  • 맑음대전 -8.0℃
  • 맑음대구 -3.9℃
  • 맑음울산 -3.5℃
  • 구름많음광주 -2.9℃
  • 맑음부산 -3.4℃
  • 구름조금고창 -4.3℃
  • 흐림제주 5.0℃
  • 구름많음강화 -7.8℃
  • 맑음보은 -9.2℃
  • 맑음금산 -8.1℃
  • 맑음강진군 -3.4℃
  • 맑음경주시 -3.8℃
  • 맑음거제 -3.3℃
기상청 제공

정책

한랭질환자 251명으로 전년比 34%↑…사망자도 10명 발생

질병청, 기저질환 가진 고령층 등에게 ‘한랭질환 주의’ 당부

2022년 12월 1일부터 2023년 1월 18일까지 총 251명의 한랭질환자가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질병관리청이 이 같은 내용의 2022-2023절기 ‘한랭질환 응급실감시체계’ 운영 결과를 20일 발표했다.

한랭질환자 중 가장 많이 신고된 질환은 저체온증이 174명(69.3%)으로 가장 많았고, 동상 70명(27.8%), 기타 4명(1.6%), 동창 2명(0.8%) 순으로 발생했다. 




성별로는 ▲남자 164명(65.3%) ▲여자 87명(34.7%)으로 남자가 여자보다 1.9배 많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별로는 65세 이상이 111명(44.2%)으로 집계됐으며, 80대 이상 62명(24.7%), 50대가 45명(17.9%), 60대가 43명(17.1%) 순으로 나타나 80세 이상 고령층(25%)에서 가장 많이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이번 절기 현재까지 신고된 한랭질환 사망자는 총 10명으로, 모두 저체온증에 의해 사망한 것으로 조사됐으며, 추정 사망자 대부분(9명)은 기저질환을 가진 65세 이상 연령대에서 발생한 것으로 나타나, 한파 시 노년층의 한랭질환 주의가 특히 필요하다. 

한랭질환자 발생 시간은 오전 6~9시 46명(18.3%), 0~3시 36명(14.3%) 순으로 주로 오전 시간에 많았고, 하루 전반에 걸쳐 지속적으로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발생장소는 실외 발생 건이 76.1%로 높게 나타났고, 길가 69명(27.5%), 집 41명(16.3%), 주거지 주변 40명(15.9%) 순으로 드러났다.

직업별로는 무직 85명(33.9%)으로 가장 많았고, 학생 16명(6.4%), 단순노무종사자 13명(5.2%), 기타 10명(4.0%) 순으로 발생했다.

이에 지영미 질병관리청장은 “한랭질환은 사전에 적절한 조치로 예방할 수 있으므로, 한파 대비 건강수칙을 준수해 줄 것”을 당부했다.

특히, “설 연휴 마지막 날부터 전국 곳곳에 강추위가 예상되므로 한파에 취약한 고령층, 기저질환자, 노숙인, 어린이, 실외작업자 등에 대한 각별한 주의와 관심이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