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2 (일)

  • 구름많음동두천 15.9℃
  • 구름많음강릉 25.3℃
  • 흐림서울 16.5℃
  • 맑음대전 18.1℃
  • 맑음대구 22.3℃
  • 구름조금울산 23.4℃
  • 맑음광주 17.5℃
  • 구름많음부산 22.3℃
  • 구름조금고창 17.6℃
  • 맑음제주 19.9℃
  • 구름많음강화 15.1℃
  • 구름많음보은 16.7℃
  • 맑음금산 16.5℃
  • 맑음강진군 18.2℃
  • 맑음경주시 23.0℃
  • 구름조금거제 20.5℃
기상청 제공

제약/유통

대웅제약, 베트남에 코로나19 진단키트 2000억 규모 수출

연내 허가∙판매 계획…정부 조달물량 집중 공략



대웅제약이 베트남 시장을 기점으로 동남아시아 코로나19 진단키트 시장 진출에 나선다.

대웅제약(대표 전승호)은 베트남 최상위 제약사 중 하나인 비에타파마사(Vietha Pharma Corp)와 약 120억원 규모의 코로나19 진단키트 수출판매계약을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베트남 전국에서 매일 8천여명의 확진자가 발생하는 가운데 베트남 정부는 2021년 말까지 진단키트 1억개를 사들여 민간에 공급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이에 대웅제약은 공공입찰에 강점을 가진 현지 파트너사를 발굴해 파트너십 계약을 체결함으로써 연간 2000억원 규모로 추산되는 정부 조달 물량을 집중적으로 공략한다는 계획이다.

남은 절차도 순조롭다. 대웅제약은 빠르면 연내에 현지 판매에 돌입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파트너사와 온라인 마케팅 전략을 논의하고 오프라인 심포지엄을 기획하는 등 공격적인 마케팅 활동에도 시동을 걸고 있다. 대웅제약은 이번 베트남 진출을 기반으로 동남아 전역에 진단키트 판매사업을 확대 전개한다는 계획이다.

박현진 대웅제약 글로벌사업본부장은 “켈스(CALTH)사가 만들어 대웅제약이 공급하는 진단키트는 신속성과 정확성을 인정받은 우수한 제품”이라며 “이번 수출계약을 계기로 베트남 국민들도 빠르고 정확하게 바이러스 감염 여부를 진단해 코로나19에 잘 대처할 수 있길 바란다”고 밝혔다.

대웅제약이 베트남에 수출할 진단키트는 지난 7월 공급계약을 맺은 체외진단 의료기기 전문기업 켈스의 제품이다. 면역 크로마토그래피법을 이용해 사람의 비인두에서 채취한 도말 내 바이러스 존재 유무를 진단해 감염여부를 15분 안에 판단할 수 있고, 95% 이상의 높은 정확도를 보유하고 있다.

관련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