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1 (수)

  • 맑음동두천 28.5℃
  • 구름조금강릉 28.8℃
  • 맑음서울 29.5℃
  • 구름조금대전 29.0℃
  • 구름많음대구 26.8℃
  • 구름많음울산 28.3℃
  • 구름조금광주 27.8℃
  • 구름많음부산 29.0℃
  • 맑음고창 28.6℃
  • 구름많음제주 28.0℃
  • 맑음강화 29.5℃
  • 구름많음보은 25.2℃
  • 구름조금금산 25.5℃
  • 맑음강진군 28.2℃
  • 구름많음경주시 28.3℃
  • 구름많음거제 28.0℃
기상청 제공

기관/단체


‘병상은 많은데 의사가 적다’ OECD 국가 중 의사 수 하위권

OECD 중 우리나라 건강수준·보건의료 이용수준 높고 인력규모는 낮아
병상수, 인구 1000명당 12.4개 OECD 평균 2.8배 많아

OECD 국가 중 우리나라 국민의 건강수준과 보건의료 이용수준은 높지만 보건의료 인력규모(한의사 포함)는 하위권인 것으로 나타났다. 간호 인력 역시 OECD 평균보다 다소 낮은 수준이었다.

보건복지부(장관 권덕철)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에서 지난 2일 발표한 ‘OECD 보건통계(Health Statistics) 2021’의 주요 지표별 우리나라 및 각 국가의 수준·현황 등을 분석했다.

주요 결과에 따르면, 우리나라 국민의 기대수명은 83.3년으로 OECD 국가(평균 81.0년) 중 2.3년은 더 길어 상위권에 속했다. 기대수명이 가장 긴 일본(84.4년)과는 1.1년의 차이를 보였다.


우리나라 회피가능사망률(Avoidable mortality)은  인구 10만 명 당 144.0명(2018년 기준)으로 OECD 평균보다 낮았다. 우리나라의 인구 10만 명당 회피가능사망률은 2008년 231.0명, 2013년 182.0명, 2018년 144.0명으로 지난 10년간 지속적으로 감소하는 추세다.

2018년 우리나라의 자살사망률은 OECD 국가 중에서 가장 높으며, 장기간 감소 추세를 보였으나, 2018년 소폭 증가했다.

2019년 우리나라의 영아사망률은 출생아 1000명당 2.7명으로 OECD 평균(4.2명)보다 1.5명 낮았다.

우리나라 15세 이상 인구의 흡연율(16.4%)과 1인당 연간 주류 소비량(8.3ℓ)은 OECD 평균(흡연율 16.4%, 주류 소비량 8.8ℓ) 수준이다.

흡연율은 연도별로 보면 2009년 25.6%, 2014년 20.0%, 2019년 16.4%로 지난 10년간 감소 추세를 보였다. 주류 소비량 역시 2009년 8.9ℓ, 2019년 8.3ℓ로 지난 10년간 감소 추세다.

만성질환의 주요 원인이 되는 과체중 및 비만 인구 비율(33.7%, 15세 이상)은 OECD 국가 중에서 두 번째로 낮았다.

임상의사(한의사 포함)는 인구 1000명당 2.5명으로 OECD 국가 중 폴란드, 멕시코에 이어 세 번째로 적어 하위권에 속했고, 간호 인력(간호사, 간호조무사)은 1000명당 7.9명으로 OECD 평균(9.4명)보다 다소 낮은 수준이다.


2019년 우리나라 의학계열(한의학 포함, 치의학 제외) 졸업자 역시 인구 10만 명당 7.4명으로 OECD 국가 중에서 일본(7.1명), 이스라엘(7.2명)에 이어서 세 번째로 적었다.

다만, 2019년 우리나라 간호대학 졸업자는 인구 10만 명당 40.5명으로 OECD 평균(31.9명) 보다 많은 수치를 보였다.

2016년 우리나라 간호사 임금소득은 연간 40050.1 US$PPP로 OECD 국가 평균에 비해 낮았다. 간호사 임금소득은 5년간 증가세를 보였지만, OECD 국가보다 낮은 추이가 유지됐다. 


2019년 병원 병상 수는 인구 1000명당 12.4개로 일본(12.8개)에 이어 두 번째로 많았으며, OECD 평균(4.4개)의 약 2.8배에 이른다. 이 중 급성기 치료 병상은 인구 1000명당 7.1개로 OECD 평균(3.5개)보다 2배 이상 많았다.


자기공명영상장치(MRI)와 컴퓨터단층촬영(CT) 등 물적 자원의 보유 수준은 OECD 평균보다 높은 편이며, 병원의 병상은 인구 1000명당 12.4개로 OECD 평균(4.4개)의 2.8배를 상회했다.

우리나라의 국민 1인당 외래 진료 횟수(연간 17.2회)는 OECD 국가 중에서 가장 높았고, 이는 회원국들의 평균(6.8회)보다 2.5배 높은 수준이다.

2019년 우리나라 입원환자 1인당 평균재원일수는 18.0일로 OECD 국가 중에서 일본(27.3일) 다음으로 길었으며, 급성기 치료를 위한 입원환자 1인당 평균재원일수는 7.3일로 OECD 평균(6.5일)보다 길었다.

최근 10년간 우리나라 입원환자 1인당 평균재원일수는 증가 추세를 보이지만, 급성기 치료 환자는 감소 추세를 보이고 있다.

경상의료비는 국내총생산 대비 8.2%로 OECD 평균(8.8%)보다 낮지만,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1인당 경상의료비는 3,406.3 US$ PPP로 지난 10년간 연평균 7.3%씩 증가해 OECD(3.1%)보다 높은 증가율을 보였으며, 가계가 부담하는 의료비(가계직접부담) 비중은 2009년 34.3%, 2014년 33.9%, 2019년 30.2%로 점차 감소 추세를 보였다.

국민 1인당 의약품 판매액은 690.9 US$ PPP(Purchasing Power Parity)로 OECD 평균(532.9 US$ PPP)보다 높았다.

장기요양 수급자 비율(65세 중 9.6%)은 OECD 평균(12.0%)보다 낮지만, 고령화, 노인장기요양제도 강화 등으로 지난 10년간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GDP에서 장기요양 지출이 차지하는 비중이 2009년 0.4%에서 2019년 1.1%로 증가했다.

보건복지부 노형준 정책통계담당관은 “OECD Health Statistics는 국제사회에서 우리나라 보건의료의 현 수준을 평가하고 의료서비스의 질을 향상하기 위한 정책의 기초자료로 활용되는 것에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도 국제비교 가능한 보건의료 통계의 지속적인 생산과 활용을 위해 OECD와 협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