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29 (화)

  • 흐림동두천 0.3℃
  • 흐림강릉 6.2℃
  • 서울 0.5℃
  • 대전 2.0℃
  • 연무대구 9.6℃
  • 흐림울산 12.2℃
  • 광주 3.6℃
  • 흐림부산 11.7℃
  • 흐림고창 1.9℃
  • 제주 9.1℃
  • 흐림강화 -0.7℃
  • 흐림보은 1.5℃
  • 흐림금산 1.5℃
  • 흐림강진군 5.2℃
  • 흐림경주시 10.2℃
  • 흐림거제 10.3℃
기상청 제공

기관/단체


소비할인권 지급, 감염병 전문가는 고개 갸우뚱

김우주 교수 “국가적 코로나19 방역 전략 짜야”

정부가 중단됐던 소비할인권 지급 사업을 다시 시작한다고 밝힌 데 대해 감염병 전문가의 우려가 나왔다.

3밀(밀폐·밀집·밀접) 환경으로 모이게 하는 소비할인권 발행은 대규모 재확산을 불러올 수 있다는 것.

고려대 구로병원 김우주 교수는 고려대의료원 유튜브 방송에 출연해 박물권 입장권이나 영화 관람권, 공연 티켓, 헬스장 이용료를 깎아주는 정부의 소비할인권 지원사업에 대해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


김우주 교수는 “방역과 경제 두 마리 토끼를 잡는다는 정부의 생각은 어느 정도 이해 가지만, 좀 더 세밀한 전략이 필요하지 않나”라며 “확진자 50명 미만이 아님에도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로 낮추 건 성급한 것뿐만 아니라 할인권 사용이 되는 곳이 실내, 특히 3밀장소라고 하면 더욱 이해가 안 된다”고 말했다.

재래시장 등 3밀장소가 아닌 소규모 자영업자를 대상으로 하는 할인권이라고 한다면 논리도 맞고 이해가 되지만, 오히려 3밀환경으로 더 모이게 하는 것에 고개가 갸우뚱해진다는 것의 그의 설명이다.

김 교수는 “방역을 잘 했을 때 경제가 산다”며 뉴질랜드 모델을 따라갈 것을 제안했다.

뉴질랜드는 지난 6월 초 코로나19 완전 퇴치를 선언했으나, 8월 중순에 다시 오클랜드 지역에서 확진자가 발생하며 코로나19 대응단계를 높여 주민들의 사회활동을 엄격히 규제하는 등 엄격히 대응해왔다.

김 교수는 바로 이 점에 주목하며 “국경을 강력하게 통제하고 지역사회 감염을 제로로 해서 영내에서 마스크 안 쓰고 여행을 다니고 내수를 돌리는 것이 경제성장에 더 좋을 것”이라며 “하지만 지금과 같이 어정쩡한 상태에서 지역사회 내 코로나19 환자를 0명으로 만드는 것이 목표가 아닌, 방역이나 의료시스템 내 감당할 수 있는 수준에서 발생을 감내하며 경제를 살리겠다는 전략은 사실상 쉽지 않다”고 꼬집었다.

아울러 그는 “할인권 지급 할 수 있지만, 기회가 남아있을 때 국가적인 코로나19 방역 전략을 현명하게 짜야한다”고 지적했다.

끝으로 그는 “마스크 착용을 우리 국민들이 잘 해주고 있기 때문에 서양권보다 환자 증가세가 높지 않다”며 “고위험 장소는 피하고 3밀장소인지 판단해서 그런 환경이라면 되도록 피하라”고 조언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