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5 (수)

  • 구름많음동두천 12.7℃
  • 구름조금강릉 13.5℃
  • 구름많음서울 14.4℃
  • 흐림대전 15.7℃
  • 구름많음대구 15.4℃
  • 흐림울산 15.3℃
  • 흐림광주 16.0℃
  • 흐림부산 16.9℃
  • 흐림고창 15.1℃
  • 흐림제주 18.4℃
  • 구름많음강화 12.7℃
  • 흐림보은 15.7℃
  • 흐림금산 15.7℃
  • 흐림강진군 16.3℃
  • 맑음경주시 14.6℃
  • 흐림거제 17.7℃
기상청 제공

제약/바이오

JW홀딩스-日 SKK 995억 규모 의약품 공동개발

GMP 생산 인프라 활용한 수익창출 사업모델 ‘첫 선’


국내 제약사가 글로벌 수준의 의약품 생산 인프라와 R&D기술력을 활용해 수익을 창출하는 새로운 사업모델을 선보인다.

JW홀딩스(대표 이경하)는 일본 SUZUKEN GROUP 산하 제약사 SKK(Sanwa Kagaku Kenkyusho, 대표 카즈오 야마모토 Kazuo Yamamoto)와 995억원 규모의 ‘글로벌 중장기 공동개발 협력 계약’을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SKK사는 세이불 정, 스이니 정, 아가메이트젤리 등 당뇨병 영역에 강점을 가진 일본 중견 제약 회사다.

양사는 이번 계약을 통해 일본 시장을 타겟으로 순환기용제 등 3개의 개량신약 품목을 공동으로 개발하고, 글로벌 GMP 기준을 완벽하게 갖춘 JW중외제약 당진공장에서 제품을 생산하기로 했다.

지금까지 국내 제약사가 해외 제약사의 제품을 수탁 생산하거나 단발적으로 수출하는 경우는 있었지만, 글로벌 기준의 생산인프라를 활용해 해외 제약사와 장기간에 걸쳐 전략적 제휴를 맺고 개발, 생산, 판매에 이르기까지 토탈 협력 계약을 맺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계약을 통해 양사는 각 사가 보유한 노하우를 바탕으로 전략적 분업을 통한 개량 신약 개발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JW홀딩스와 SKK사는 공동으로 제품 개발 연구를 실시하고 JW홀딩스는 제제의 생산을, SKK사는 이를 공급받아 일본 내 판매를 담당한다.

이번 계약에 따라 SKK사는 지리적으로 가까운 한국에 글로벌 수준의 생산기지를 확보하게 됐고, JW홀딩스는 자회사인 JW중외제약 당진생산단지의 공장 가동률을 획기적으로 높이는 등 큰 폭의 실적 향상이 기대된다.

공동 개발된 3개 품목은 2016년부터 일본에서 발매될 예정이다. 양사는 오는 2021년까지 이들 제품 외에도 다수의 의약품을 공동 개발키로 합의해 수출 규모는 보다 크게 늘어날 전망이다.

JW홀딩스는 이번 계약을 통해 일본내 대형 유통채널을 추가로 확보했다는데 큰 의미를 두고 있다.

박구서 사장은 “SKK사가 일본 4대 의약품 도매업체인 스즈껜(지난해 그룹사 매출 20조)을 모회사로 두고 있는 등 강력한 유통망을 확보하고 있어 양사가 공동 개발한 제품이 출시되면 일본과 한국에서 단기간에 시장점유율을 확보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SKK사 야마모토 카즈오 사장은 “글로벌 수준에 입각하는 우수한 생산 인프라와 기술력을 높이 평가해 오랜 거래 실적에서 신뢰가 두터운 JW중외그룹을 파트너사로 선택하게 됐다”며 “향후 양사가 보유한 R&D 역량, 제품 개발 노하우를 적극적으로 공유하며 전략적 제휴관계를 유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JW홀딩스 이경하 부회장은 “이번 계약은 해외시장에서 JW중외그룹의 글로벌 기준 생산 인프라와 기술력을 인정받은 결과”라며 “JW가 전세계에서 통할 수 있는 의약품을 생산하고 수출 할 수 있는 제약산업의 ‘창조경제’ 모델로 성장해 나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관련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