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2 (금)

  • 맑음동두천 -9.2℃
  • 맑음강릉 -3.5℃
  • 맑음서울 -6.8℃
  • 구름조금대전 -4.7℃
  • 구름많음대구 -1.8℃
  • 흐림울산 -0.8℃
  • 흐림광주 -1.1℃
  • 흐림부산 -0.1℃
  • 흐림고창 -2.3℃
  • 흐림제주 6.0℃
  • 맑음강화 -8.4℃
  • 구름조금보은 -7.5℃
  • 구름많음금산 -6.1℃
  • 흐림강진군 0.7℃
  • 흐림경주시 -1.8℃
  • 흐림거제 1.1℃
기상청 제공

제약/바이오

대웅제약 R&D파이프라인 강화 “약점을 강점으로”

상반기 CT조영제 가시화, 신경병증성 통증제 2상 진입

대웅제약이 기존 약점으로 작용했던 R&D 파이프라인을 대폭 강화함으로써 주력품목의 매출 악화에 대한 우려를 잠재우고 있다.

13일 동부리서치에 따르면, 대웅제약의 1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1724억(+6.3%), 197억원(-11.0%)으로 추정된다.

기존 제품인 글리아티린(치매치료제), 알비스(소화성궤양치료제)와 코-프로모션 제품인 자누비아(당뇨병치료제), 세비카(고혈압치료제)의 호조세가 이어지고 있는 상황. 우루사의 경우에도 인상적인 CF로 OTC 매출이 약 4~50% 증가하며 효자품목 역할을 다하고 있다.

올해 신제품도 도입신약 2품목, 제네릭 4품목 등 총 11품목 이상으로 제품 포트폴리오는 더욱 강화될 전망이다.

영업이익은 광고비가 이번 분기에 예상보다 많이 집행되며 전년동기대비 역성장할 것으로 예상되지만 하반기로 갈수록 수익성은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

현재 시장에서 대웅제약에 대한 우려는 올메텍(고혈압치료제)의 매출액 감소와 가스모틴(기능성 소화불량치료제)의 특허만료로 인한 제네릭 출시 두가지를 꼽을수 있다.

연간 매출 800억대 블록버스터 올메텍은 같은 ARB계열 코자 제네릭이 출시된 이후 매출액이 감소하고 있다.

하지만 ‘09년 5월 올메텍과 노바스크(CCB계열)의 복합제인 세비카가 출시되면서 총액은 다시 증가세를 기록중이다. 지난 1월 세비카의 고용량 제품도 출시되면서 올메텍군의 성장은 더욱 두드러질 것이라는 전망이다.

400억대 규모인 가스모틴은 지난 3월 특허만료됐고 이어 제네릭 출시와 함께 약가 20%가 인하됐다.

하지만 대웅제약은 국내 영업력이 강하고, 특허만료에 앞서 가스모틴에 대한 마케팅을 강화했으며 기존 정제 외에 산제(가루약)를 새로 출시했다. 게다가 최근 코-프로모션을 맺은 자누비아, 자누메트 등 다수의 품목이 높은 성장세를 보이고 있어 가스모틴의 매출감소분을 적절히 커버해줄 것이라는 예상이다.

대웅제약은 상위사중에서도 항상 파이프라인이 부족하다는 평가를 받아왔는데, 최근 R&D의 강화로 파이프라인이 풍부해졌다.

화학의약품 외 항암제, 유전자치료제, 진단기기 등 다양한 분야로 연구개발을 진행하고 있으며, 다수의 과제가 임상2상과 3상에 진입해있다.

이중 가장 가시화된 과제는 CT조영제다. 국내 약 2000억원 시장을 형성하고 있지만 합성이 어려워 출시된 제품이 5품목에 불과한 상황이다. 대웅제약은 올 상반기중 제품을 출시해 약 50억원의 매출이 발생할 것으로 예상된다.

가장 기대되는 과제는 신경병증성 통증치료제인데, 자체개발한 약물로 임상1상을 완료했으며 조만간 임상2상에 진입할 계획이다.

해외에서도 임상1상을 준비 중에 있으며 해외 제약사와 라이센스-아웃을 협의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