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6 (일)

  • 구름많음동두천 20.9℃
  • 구름조금강릉 22.7℃
  • 흐림서울 21.7℃
  • 맑음대전 24.6℃
  • 맑음대구 25.7℃
  • 구름조금울산 23.8℃
  • 맑음광주 23.4℃
  • 구름조금부산 25.1℃
  • 맑음고창 23.7℃
  • 구름많음제주 23.0℃
  • 구름많음강화 21.1℃
  • 구름조금보은 22.0℃
  • 맑음금산 23.5℃
  • 구름조금강진군 24.4℃
  • 구름조금경주시 25.0℃
  • 구름조금거제 24.9℃
기상청 제공

학술/학회

“간암, 적극 검진해 삶의 질‧생존율 향상 이뤄야”

대한간암학회, 간암 조기진단 위한 국가검진 현황과 개선점 강조

간암의 날을 맞아 간암 조기진단 및 생존율 향상에 큰 기여를 하는 간암 검진에 대해 국가와 학회 차원의 지속적인 노력이 필요하다는 전문가들의 목소리가 나왔다.

간암의 날로 국민과 환자들에게 간암 검진의 중요성을 알리고, 보다 나은 치료경과로 연결될 수 있다는 점을 통해 국가의 사회적 손실을 줄이기 위해 대한간암학회가 2017년 2월 2일 처음으로 지정했다.

지난 2일 제8회 ‘간암의 날’을 기념해 대한간암학회는 기념식을 개최하고, ‘간암 조기진단을 위한 국가검진 현황과 개선점’을 주제로 발표를 진행했다. 주제발표는 김성은 대한간암학회 김성은 기획위원이 맡았다.



간암은 발생률과 중증도가 높아 암 사망률 2위를 차지하고 있다. 사회적 경제적 생산성이 높은 중년에 주로 발생하는 만큼 국가적으로도 중요한 질환이라 할 수 있다. 특히 진단 당시 병기에 따라 다양한 예후를 보이는데, 증상이 없는 경우가 대부분인 만큼 검진을 통한 조기 진단이 중요하다.

특히 김 위원은 “간암은 중증도가 높아 암 사망률 중 2위를 차지하고 있다. 황달, 복수, 간성 혼수, 정맥류 출혈 등 증상이 발생된 상태로 내원하게 되면 이미 간암이 진행된 상태로 진단되는데, 이 경우 기대 여명은 길지 않다.”고 설명했다.

이어 “간암에서는 조기진단이 생존율에 가장 중요한 영향을 끼쳐 타 암종보다 적극적인 정기검진이 요구된다”고 강조했다.

이 같은 이유로 인해 국민건강보험에서도 40세 이상 중 B형, C형간염 또는 간경변증 등 간암 발생 위험인자가 있는 사람들을 대상으로 1년에 2회 간암 검진을 받도록 권고하고 있다. 2021년 간암 검진 수검률은 74%로, 유방암 64.6%, 위암 63.1% 등 타 암종 대비 높은 편이기는 하지만 더욱 더 수검률을 높일 수 있는 방안이 요구되고 있다. 

특히 김 위원은 지난 2017~2020년 한 기관의 간암 검진자료 분석을 통해 “간암 검진 환자 중 조기간암 진단 환자가 82.5%로 높았다. 2003~2005년, 2008~2014년에는 32.1%~55.6%로 나타났던 것 대비 조기간암으로 진단되는 환자의 비율이 높아졌다”면서 “조기간암 진단 비율이 높아지면서 완치 가능한 치료를 선택할 수 있는 비율도 늘어났고, 해당 기관의 5년 생존율은 83.4%로 간암등록사업 자료의 5년 생존율 27% 대비 유의하게 향상됐다”고 설명했다.

또 “지금보다 더 높은 검진이 이뤄진다면 만성 간질환 환자에서 수술 등 근치적 치료를 통해 환자의 삶의 질 향상과 생존율 향상이라는 목표를 이룰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건강검진통계연보에 따르면 2021년도 기준 약 20만명이 국가 간암 검진을 받지 않고 있고, 이 중 약 10만명은 국가 간암 검진도, 병원 검진도 하지 않은 것으로 추정돼 관리가 필요하다. 

이에 대해 대한간암학회 최종영 회장과 김도영 기획이사는 국가 간암 검진 수검률 향상을 위한 캠페인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 날 주제발표에 앞서 1부로 진행된 제8회 간암의 날 기념식에서는 대한간암학회 최종영 회장이 “간암은 국가지정 5대암으로, 암 사망률로 따지면 폐암 다음을 차지하는 대표적인 중증 질환이다. 이에 간암 중요성을 알리기 위해 1년에 2번 정기검진 받으라는 의미와 간 초음파 검사와 혈청알파태아단백 검사를 한다는 의미를 담아 2월 2일을 기념일로 지정했다.”라고 인사말을 전했다.

또 간암의 날을 함께 기념하기 위해 행사를 찾은 주요 내빈들의 격려사와 축사도 이어졌다.

국민의힘 최재형 의원은 “간암과 싸우고 있는 의료진들을 위해 의료환경 개선이 필요하다. 막대한 의료비 절감, 새 조기 진단, 치료 관련 혁신 기술의 도입, 신약의 도입 등의 절차가 더 빨리 진행돼 환자들의 고통을 줄여줄 수 있는 방안에 대해서도 관심 갖고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대한의사협회 이정근 상근부회장은 “암은 진단부터 치료 전 과정에서 환자와 가족에게 큰 고통을 초래하기에, 이와 동행하는 의사의 역할은 매우 중요하다. 간암의 치료법과 관련해 최신지견이 끊임없이 업데이트되고 있는 만큼 학회에서 적극적으로 최신지견을 현장에 적용해 올바른 인식 제고와 정보 제공으로 국민의 생명을 보호하고 사회적, 국가적 손실 감소에 기여하고 있는 데에 감사와 존경을 전한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1일 발표된 필수의료 정책 패키지에 대해 “의견을 무시한 정부의 일방적인 의료 정책으로는 현재 의료계에 닥친 필수 의료와 지역의료 붕괴를 막을 수 없다. 비단 정부 정책의 성패 문제가 아닌 대한민국 의료의 미래, 의료 현장의 피폐와 그리고 무엇보다도 국민의 건강 수호와 밀접한 장기적인 사안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대한간학회 김윤준 이사장은 “역대 회장님들과 회원들의 노력으로 간암 말기에 진단된 사람도 2~3년, 심지어는 그 이상 생존하는 경우가 많고 초기 발견 환자는 20~30년 이상 생존하는 환자들도 생기는 등 괄목할만한 성장을 이뤘다.”면서 “조기검진과 향후 이제 암 환자들이 장기 생존을 위해서 더욱 큰 발전을 할 수 있도록 간학회도 돕겠다”고 말했다. 

또한 1부의 마지막 순서로 감사장 수여식에서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장준호 부장과 언론인 2명에 대한 시상이 이뤄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