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6 (월)

  • 구름많음동두천 6.1℃
  • 구름많음강릉 10.6℃
  • 구름많음서울 7.8℃
  • 흐림대전 8.4℃
  • 구름많음대구 11.6℃
  • 구름많음울산 9.8℃
  • 흐림광주 11.4℃
  • 흐림부산 9.9℃
  • 흐림고창 8.4℃
  • 제주 9.5℃
  • 구름많음강화 5.8℃
  • 흐림보은 9.0℃
  • 흐림금산 9.4℃
  • 흐림강진군 8.1℃
  • 구름조금경주시 11.6℃
  • 흐림거제 9.3℃
기상청 제공

기관/단체

겨울철 한파 대비 ‘한랭질환 응급실감시체계’ 운영 시작

내년 2월까지 ‘한랭질환 응급실감시체계’ 운영

질병관리청이 12월부터 한랭질환 응급실감시체계 운영해 한파 건강피해 정보를 제공할 예정이다.

질병관리청은 겨울철 한파로 인한 건강피해를 감시하기 위해 2022년 12월 1일부터 2023년 2월 28일까지 ‘한랭질환 응급실감시체계’를 운영한다고 30일 밝혔다.
 
한랭질환은 추위가 직접 원인이 되어 인체에 피해를 줄 수 있는 질환으로, 대표적 질환으로 저체온증, 동상, 동창이 있다.

‘한랭질환 응급실감시체계’는 전국 500여 개 응급실 운영 의료기관이 관할 보건소 및 시·도, 질병관리청과 협력해, 응급실에 내원한 한랭질환자를 파악하고 한파로 인한 건강 영향을 감시한다.

감시체계로 수집된 한랭질환 발생현황 정보는 질병관리청 누리집을 통해 매일 제공될 예정이다. 

질병관리청 백경란 청장은 “내년 2월까지 참여 의료기관, 관할 지자체와 지속적으로 협력해, 한파 건강피해를 감시해 발생 현황정보를 신속하게 공개하도록 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지난 절기(’21-’22절기)의 한랭질환 응급실감시체계로 신고된 한랭질환자는 총 300명(추정사망자 9명 포함)으로, ’20-’21절기 대비 환자는 433명→300명으로 30.7% 감소했고, 사망자는 ‘7명→9명’으로 28.6% 증가했다.

전년(2021-2022절기) 한랭질환 응급실감시체계로 신고된 한랭질환자의 주요 발생특성을 살펴보면, 남자(71.3%)가 여자(28.7%)보다 많았고, 65세 이상 고령층(47.0%)이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질환별로는 저체온증이 전체 환자의 77.7%를 차지했고, 지역별 신고 환자수는 경북 42명(14.0%), 경기 35명(11.7%), 강원 28명(9.3%), 경남 26명(8.7%) 순으로 나타났다. 

발생 장소는 길가, 주거지 주변, 산 등과 같은 실외 활동 중 발생이 81.3%로 많았고, 실내 및 집에서의 발생도 12.3%인 것으로 분석됐으며, 발생 시간은 기온이 낮아지는 오전 시간대(0~9시)에 전체 환자의 42%가 발생했다.

한랭질환자 중 22.3%(67명)는 내원 시 음주 상태였던 것으로 나타났으며, 한랭질환 추정 사망자(9명)의 사인은 모두 저체온증으로 추정됐다. 

지난 절기의 상세 한랭질환 발생현황 통계는 질병관리청 누리집에서 제공하는 ‘2021-2022절기 한파로 인한 한랭질환 신고현황 연보’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