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7 (화)

  • 구름조금동두천 12.1℃
  • 구름많음강릉 16.4℃
  • 맑음서울 16.6℃
  • 구름많음대전 14.5℃
  • 흐림대구 17.1℃
  • 흐림울산 17.6℃
  • 흐림광주 19.0℃
  • 흐림부산 19.7℃
  • 흐림고창 15.1℃
  • 제주 21.0℃
  • 맑음강화 13.5℃
  • 구름많음보은 11.8℃
  • 흐림금산 13.2℃
  • 흐림강진군 17.9℃
  • 흐림경주시 16.0℃
  • 흐림거제 18.2℃
기상청 제공

기관/단체

소청과의사회 임현택 회장, ‘공공의대 반대’ 1인 시위 진행

민주당 이재명 대표 지역구 사무실 앞에서 1인 시위 벌여

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 임현택 회장이 20일 오전 민주당 이재명 대표의 “공공의대 법안 신속 처리하겠다”라는 발언에 대한 항의 표시로 인천 계양구 이재명 대표 지역 사무실 앞에서 1인 시위를 진행했다. 



임 회장은 “이 대표가 공공의대를 만들겠다는 전북 지역의 의료상황은 남원에서 불과 한 시간 남짓 거리의 국립대병원인 전북대병원조차 환자가 없어서 제대로 규모의 경제를 달성하지 못하는 상황이며, 남원시청에서 전북대 병원까지 불과 한 시간 남짓 거리 밖에 되지 않는다”라고 지적했다.

또 서남의대는 기초의학 교수조차 구하지 못해 파행을 거듭하다가 결국 폐교된 사례도 언급하면서 그럼에도 불구하고 지역 균형 발전 운운하며 인구 십만 남짓 밖에 안되는 남원에 국민 혈세를 들여서 공공의대를 만들겠다는 것은 제2의 서남대 사태를 또다시 재현하겠다는 것에 불과하다고 꼬집었다.

이어 임 회장은 “이 대표의 발언 등은 진정으로 지역 주민들의 건강을 생각해서가 아니라 오직 지역 정치인의 정치적 이익과 사법 리스크로 코너에 몰려있는 민주당 이재명 대표 자신의 위기 타계를 위해서 국민들의 이목을 돌려서 공공의대를 추진하겠다라는 목적으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끝으로 “민주당 이재명 대표는 공공의대 운운하기 전에 자신에게 쏟아진 무수한 국민적인 의혹에 대한 특검부터 즉각 수용하겠다는 입장부터 표명하는 것이 지금 국민들 앞에 취해야 할 자세”라고 강조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