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09 (화)

  • 흐림동두천 25.3℃
  • 흐림강릉 27.2℃
  • 서울 25.9℃
  • 대전 26.1℃
  • 흐림대구 27.7℃
  • 흐림울산 28.3℃
  • 구름많음광주 27.3℃
  • 구름많음부산 27.4℃
  • 흐림고창 27.7℃
  • 구름조금제주 27.9℃
  • 구름많음강화 25.8℃
  • 흐림보은 25.0℃
  • 흐림금산 27.1℃
  • 구름많음강진군 26.9℃
  • 흐림경주시 28.6℃
  • 구름많음거제 27.2℃
기상청 제공

학술/학회

대한신경집중치료학회, 11월부터 신경집중치료 전문 수련 인증의 제도 시행

국내 신경계 중환자 생존율 개선을 위한 신경계 중환자 전문의 양성 과정

대한신경집중치료학회에서 11월부터 신경계 중환자의 생존율을 향상시키기 위한 신경집중치료 전문 수련 인증의 제도를 시행한다.


신경계 중환자는 뇌졸중, 뇌전증, 뇌염, 뇌출혈, 뇌부종 등의 중증 신경 질환으로 중환자실 치료를 받는 환자를 말한다. 신경계 중환자는 우리 몸에서 가장 중요한 장기인 뇌의 손상이 문제가 되므로 다른 일반 중환자와 치료 접근 방식이 다를 수밖에 없다. 

이미 미국과 유럽에서는 수십 년 전부터 신경계 중환자 만을 전문적으로 진료하는 신경중환자 세부 전문의(neurointensivist) 제도가 시행되어 왔다. 그리고 이러한 전문가들은 신경계 중환자들의 생존율을 비약적으로 개선했다. 하지만 국내의 상황은 매우 열악한 상황이다. 

현재 전국에 신경과와 신경외과 전문의들 중 (일반)중환자세부전문의 자격을 가지고 유지하고 있는 의사는 100명이 채 되지 않고, 현재까지 인증 받은 재관류치료 뇌졸중 센터 중에도 신경과나 신경외과 전문 과목의 중환자세부전문의가 있는 비율은 50%도 되지 않는다. 신경계 중환자의 상당수가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현실적으로 전문적으로 훈련된 신경계 중환자 전문의에게 진료받기는 어렵다는 이야기다.
 
게다가 국내에서 신경중환자 세부 전문의 양성 코스를 운영하는 병원들은 극소수이다. 결국 신경계 중환자들이 전문적인 치료를 받을 수 있는 인프라도 매우 부족한 것이 현실이다. 따라서 신경중환자 세부 전문의 양성과정이 필요했고 이러한 교육 과정은 수 년 전부터 대한신경집중치료학회 차원에서 꾸준한 학회 교육과 워크숍을 통해 진행됐다.

대한신경집중치료학회의 교육에 대한 노력이 결실을 맺어 오는 11월 대한신경집중치료학회에서 신경집중치료 전문 수련 인증의 제도를 시행한다. 국내에도 몇몇 병원에서 신경계 중환자를 전문적으로 보는 소수의 전문의들이 있고 그 수가 조금씩 증가하는 추세이다. 국내에서도 이러한 신경계 중환자 전문가들이 치료하는 경우 신경계 중환자들의 예후가 개선됨을 보였다. 

대한신경집중치료학회의 유정암 홍보이사(삼성서울병원 중환자의학과)는 “향후 신경집중치료 전문 수련 인증의 제도가 잘 정착하게 된다면 신경계 중환자를 치료할 수 있는 전문가들이 늘어날 것이며 또한 이러한 전문가들의 수준도 매우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