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1 (금)

  • 구름조금동두천 25.3℃
  • 맑음강릉 29.8℃
  • 구름조금서울 26.9℃
  • 구름조금대전 28.5℃
  • 맑음대구 30.1℃
  • 맑음울산 26.9℃
  • 맑음광주 27.4℃
  • 맑음부산 25.8℃
  • 맑음고창 25.5℃
  • 맑음제주 26.4℃
  • 구름많음강화 24.5℃
  • 구름조금보은 26.5℃
  • 구름조금금산 25.9℃
  • 맑음강진군 25.7℃
  • 맑음경주시 27.9℃
  • 맑음거제 24.3℃
기상청 제공

기관/단체

자해·자살 시도 청소년 응급실 내원, 4년간 2배 이상↑

국립중앙의료원·경희대학교병원·서울의료원 공동연구논문 발표



극단적인 시도로 인한 10대 청소년의 응급실 내원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립중앙의료원은 국립중앙의료원의 연구진이 경희대학교병원, 서울의료원 연구팀과 함께 2016년부터 2019년까지의 국립중앙의료원 중앙응급의료센터 국가응급진료정보망 자료를 활용해 응급실 내원 청소년 자살 시도의 시계열적 추세와 특성을 분석했다고 23일 밝혔다.

분석 결과, 자살시도로 인한 청소년(14-19세)의 응급실 내원은 2016년 1894건에서 2019년 3892건으로 4년 간 두 배 이상 증가했다.

이를 성·연령 표준화 발생률로 환산하면 청소년 인구 10만명 당 2016년 57.5건에서 2019년 135.5건으로 매년 35.61%씩 늘어난 셈이다.

성별 자살시도로 인한 청소년의 응급실 내원은 남성 청소년의 성·연령 표준화 발생률의 연간증가율은 17.95%인데 반해 여성은 46.26%로 남성에 비해 여성에서 가파른 증가세를 기록했다.

연령별 자살시도로 인한 응급실 내원은 상대적으로 어린 나이에서 증가세가 가팔랐는데, 17-19세 청소년의 성·연령 표준화 발생률의 연간증가율은 26.98%인데 반해 14-16세 청소년의 성·연령 표준화 발생률의 연간증가율은 51.12%에 달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또한, 자살시도 청소년의 대다수는 응급실에서 바로 귀가했으며, 그중 약 40%는 자의퇴원한 것으로 분석됐다.

자살시도 청소년이 응급실 내원 후 74%(8456명)는 집으로 귀가했으며, 나머지 26%(3006명)는 의료기관에 입원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 중 입원환자의 35%(1048명)는 중증의 신체적 손상이나 질환으로 이환돼 중환자실에 입실했으며, 응급진료 후 집으로 귀가한 환자의 약 40%(3,231명)는 자의퇴원으로, 추가적인 치료나 의학적 관찰이 필요함에도 의료진의 권고를 따르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자의퇴원 건수는 2016년에는 447건이었으나 2019년에는 1219건으로 270% 증가했다.  

이에 대해 연구팀은 “최근 우리나라의 전체 자살률은 감소세를 보이고 있으나, 청소년 자살시도는 급격하게 증가하는 추세이며, 청소년기에 시작된 자살시도는 평생에 걸쳐 반복적인 시도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므로, 장기적으로 자살률의 증가와 의료 및 사회적 부담의 증가로 이어질 우려가 있다”라고 밝혔다.

또 “선행된 대만의 한 연구에서, 자의퇴원을 선택한 환자는 의료진의 판단에 따라 퇴원 조치된 환자보다 40% 이상의 높은 자살사망률을 보였다”라고 덧붙이면서 응급진료 이후의 높은 자의퇴원 비율에 대해서도 우려를 표했다.

논문의 교신저자인 성호경 국립중앙의료원 중앙응급의료센터 전문의는 “응급실은 자살시도자에게 의료의 첫 번째 접점 역할을 하므로, 응급실은 자살시도를 모니터링하기 위한 체계의 일부가 돼야 하며, 최근 자살 시도가 급증하고 있는 여성 청소년에 초점을 맞춘 응급실 기반 자살시도자 위기 개입 프로그램이 필요하다”라고 지적했다.

한편, 이번 연구 성과가 담긴 논문은 국제학술지 ‘BMC psychiatry(IF 3.630)’에 22일 게재됐다.

아울러 이번 연구에는 이경신 공공보건의료연구소 박사와 전재현 감염내과 전문의, 최윤영 소아청소년과 전문의, 성호경 예방의학과 전문의 등 국립중앙의료원 연구진과 백종우 경희대학교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 임대성 서울의료원 응급의학과 전문의가 공동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