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17 (수)

  • 맑음동두천 9.9℃
  • 맑음강릉 15.6℃
  • 맑음서울 10.5℃
  • 맑음대전 13.2℃
  • 맑음대구 13.8℃
  • 맑음울산 14.3℃
  • 맑음광주 12.9℃
  • 맑음부산 15.6℃
  • 맑음고창 13.8℃
  • 맑음제주 17.8℃
  • 맑음강화 10.3℃
  • 맑음보은 10.6℃
  • 맑음금산 11.9℃
  • 맑음강진군 15.1℃
  • 맑음경주시 14.4℃
  • 맑음거제 14.3℃
기상청 제공

행사


환자 맞춤형 재택의료 모형 개발·활성화 논의(11/19)

서울대병원, ‘중증환자 재택치료’ 온라인 심포지엄 개최

서울대병원 공공진료센터 통합케어클리닉은 오는 19일 오후 1시 ‘중증환자 재택의료 모형개발 및 활성화 전략’ 심포지엄을 개최한다. 

커뮤니티케어는 개인이 지역사회에 거주하며 주거·보건의료·요양 등 필요한 돌봄을 제공받는 시스템으로, 고령화사회에 접어들며 더욱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커뮤니티케어는 재택의료와 밀접한 관련이 있다. 성공적인 커뮤니티케어를 위해서 환자가 병원을 방문하지 않고도 온전한 의료서비스를 제공받아야하기 때문이다.

문제는 중증환자다. 의료진이 자주 점검해야하는 중증환자는 집에서 지내는 것이 현실적으로 어렵고 요양병원 외에는 선택지가 없다. 중증환자에게 재택의료를 제공하는 기관이 많지 않고, 기존 중증환자 진료와 재택의료를 연계하는 방안에 대한 논의도 충분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이에 서울대병원 공공진료센터는 중증환자 재택진료의 전반을 조명하고 나아갈 방향을 논의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서울대병원은 중증질환자를 위한 재택의료서비스 제공을 위해 앞장서왔다. 서울대병원 공공진료센터 내 중증환자 대상 재택의료를 전담으로 제공하는 통합케어클리닉을 개설해 2020년부터 운영 중이다. 의사-간호사-의료사회복지사가 다학제적 팀을 이뤄 집에 머무는 중증환자에게 필요한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고 환자에게 필요한 지역사회 자원을 연계한다. 

이번 심포지엄은 서울대병원의 축적된 경험과 발전방안을 적극적으로 제시할 예정이다.

첫 번째 세션은 김병관 서울대병원 진료부원장이 좌장을 맡아 ‘중증환자 재택의료 서비스의 필요와 상급종합병원의 역할’을 주제로 발표한다. 

국내 중증질환자들이 치료 경과에 따라 입·퇴원을 반복하게 되는 현실을 조명하고, 재택의료 수요 관련 설문조사 결과를 공개한다. 또한, 현장의 소리를 바탕으로 개발한 중증환자 맞춤형 재택의료 서비스 모형도 제안한다. 중증환자에게 더욱 필요한 돌봄 문제 해결을 위한 지역사회 사회복지자원 연계 방안도 제시한다.

두 번째 세션은 조비룡 공공진료센터장이 좌장을 맡아 ‘중증환자 재택의료 모형 활성화 전략 및 발전방향’을 주제로 지정토론을 진행한다. 

상급병원에서 중증환자를 진료하는 전문진료과 의료진과 지역사회에서 재택의료를 제공하는 일차의료기관 의사, 가정간호 전문가가 참여한다. 중증환자 재택의료 서비스 발전을 위해 상급종합병원과 지역사회 기관이 협력해나갈 방안을 논의하고, 중증환자 재택의료 제도화 방안을 토의한다.

조비룡 공공진료센터장은 “국내 재택의료 발전을 위해서는 일차의료 중심의 재택의료와 상급종합병원 중심의 중증질환자 재택의료가 원만한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사각지대가 없도록 다각화된 접근이 필요하다”며 “이번 심포지엄은 성공적인 중증환자 재택의료 모형 개발 및 활성화 방안을 논의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심포지엄은 홈페이지(http://public-snuh-symposium.co.kr)를 통해 사전 등록할 수 있다. 대한의사협회 연수평점 2점이 부여된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