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03 (월)

  • 흐림동두천 -1.9℃
  • 구름조금강릉 4.9℃
  • 맑음서울 0.9℃
  • 구름많음대전 1.3℃
  • 맑음대구 3.5℃
  • 구름조금울산 4.5℃
  • 맑음광주 3.2℃
  • 맑음부산 6.9℃
  • 맑음고창 3.5℃
  • 구름많음제주 8.9℃
  • 맑음강화 -0.7℃
  • 맑음보은 0.6℃
  • 맑음금산 1.2℃
  • 맑음강진군 5.2℃
  • 맑음경주시 4.8℃
  • 맑음거제 6.2℃
기상청 제공

동정


한양대병원 최동호 교수, 화이자의학상 수상

유전성 간 난치질환의 근본적 치료법 제시


한양대학교병원 외과 최동호 교수가 지난 3일 서울의대 대강당에서 개최된 ‘대한민국의학학림원 제19회 화이자의학상’에서 ‘중개의학상’을 수상하는 영광을 안았다.

대한민국의학학림원이 주관하고 한국화이자가 후원하는 ‘화이자의학상’은 한국 의학계의 비전을 제시하고, 의학 분야의 연구 경쟁력 제고에 기여한 자에게 주어지는 국내 최고 권위의 의학상이다.

최동호 교수는 한양대학교 배상수 교수 연구팀과 함께 저분자 화합물을 통해 유전성 난치질환 모델 마우스 유래 간 전구/줄기세포를 제작하고, 차세대 유전자교정 기술인 염기교정(base editing)과 프라임교정(prime editing)을 통해 돌연변이 유전자를 교정한 후 다시 생체 내로 이식해 질병을 치료하는 전략을 이용해 한 번의 치료만으로도 유전성 난치질환인 티로신혈증 동물 모델에서 생존율을 크게 개선하는 등 유전성 간 난치질환에 대한 근본적인 치료방법을 제시한 점을 높게 평가 받았다. 

이번 수상과 관련해 최 교수는 “이번 연구결과가 유전성 난치질환 환자를 치료하는 유전자 세포치료제로서 유용하게 사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이번 연구는 재생의학을 기반으로 한 줄기세포, 유전자치료, 인공장기 관련 융합연구의 성과로 생각하며, 앞으로 더욱 열심히 연구해 간질환으로 고통받는 환자들에게 희망을 줄 수 있는 외과의사가 되기 위해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양대병원 연구부원장과 의학연구원장을 맡고 있는 최동호 교수는 한양대학교 의과대학을 졸업하고, 동대학원에서 석사와 박사학위를 받았으며, 미국 워싱톤의과대학, 미국 국립보건원, 미국 존스홉킨스병원, 일본 나고야대학 간담췌외과에서 연수했다. 

최 교수는 대한수혈학회 총무이사, 대한간암학회 부총무이사, 한국줄기세포학회 임상학술이사 등을 역임했으며, 현재 대한이식학회, 대한간학회, 한국간담췌외과학회, 생체간이식연구학회 정회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대한이식학회 자유연제 기초부문 최우수상, 생체간이식연구학회 베스트포스터어워드, 한국간담췌외과학회 우수논문상과 우수구연 및 포스터상 등 다수의 학술상을 수상한 바 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