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04 (화)

  • -동두천 -6.0℃
  • -강릉 -0.7℃
  • 맑음서울 -4.0℃
  • 맑음대전 -1.4℃
  • 구름많음대구 -0.8℃
  • 흐림울산 0.2℃
  • 흐림광주 0.1℃
  • 맑음부산 0.9℃
  • -고창 -0.4℃
  • 맑음제주 6.2℃
  • 맑음강화 -6.5℃
  • 흐림보은 -2.0℃
  • -금산 -1.7℃
  • -강진군 -1.8℃
  • -경주시 -2.4℃
  • -거제 -0.8℃
기상청 제공

동정


서울의대 이정민 교수, 제31회 분쉬의학상 본상 선정

국내외 간암 가이드라인 제정 기여
젊은의학상에 연세의대 유승찬 조교수·나민석 강사 선정

대한의학회와 한국베링거인겔하임은 제31회 분쉬의학상 수상자로 본상 이정민 교수(서울의대 영상의학), 젊은의학자상 기초부문 유승찬 중개연구조교수(연세의대 예방의학), 젊은의학자상 임상부문 나민석 강사(연세의대 이비인후과학)를 선정했다고 9일 밝혔다.

제31회 분쉬의학상 본상 수상자로 선정된 서울의대 영상의학 이정민 교수는 간암, 직장암 등 소화기질환의 영상의학적 진단과 예후 예측, 국소치료에 대한 연구에 매진해 왔으며, 국내외 영상의학 발전뿐만 아니라 암 환자의 치료 향상에 기여했다.

이정민 교수는 자기공명영상(MRI)을 이용한 간암의 조기진단 연구를 통해 진단 영상 매체의 진단 정확도와 간 기능, 치료반응, 재발 등 예후 예측 인자에 대한 결과를 발표했으며, 이를 바탕으로 간암의 진단 및 치료 방침을 확립하여 환자들의 치료 성적을 향상시키는 데 공헌했다. 또한, 간세포암의 고주파 열치료술에 관한 연구를 통해 간암의 국소 치료 성적을 유의하게 개선시켜 국내외 영상의학의 수준을 한 단계 끌어올리는 데 지대한 역할을 했다. 

이러한 연구 결과들은 영상의학 및 간 분야 최고 학술지에 발표됐으며(Radiology, Journal of Hepatology), 우리나라를 비롯한 미국간학회(American Association for the Study of Liver Diseases, AASLD), 유럽간학회(European Association for the Study of the Liver, EASL), 아시아태평양간학회(Asian Pacific Association for the Study of the Liver, APASL)의 간암 가이드라인에 중요한 근거자료로 인용되고 있다. 

이 같은 이 교수의 연구 업적은 간암의 진단뿐 아니라 영상의학의 새로운 분야를 선도하고 임상 현장에 직접적으로 적용되며 국내 영상의학의 국제적 위상을 높이는 데 기여했다는 점에서 높이 평가받았다.

이정민 교수는 “그동안 함께 연구에 참여한 서울대학교 영상의학과 연구진과 동료 모두의 노력의 결과로 국내 최고 권위의 분쉬의학상 본상을 수상하게 되어 매우 영광스럽고, 특히 함께 연구에 참여해주신 여러 교수님들과 많은 시간 함께 인내해준 아내와 가족에게 감사드린다”며 “앞으로도 환자의 진단과 치료를 위해 의미있는 임상연구를 진행하고 영상의학의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한편, 제31회 분쉬의학상 젊은의학자상 기초부문 수상자로 선정된 연세의대 예방의학 유승찬 중개연구조교수는 급성 관상동맥증후군 환자의 경피적관상동맥중재술 후 이중항혈소판요법의 효과 및 부작용 비교 연구를 진행, 발표했다.

해당 발표는 미국과 한국의 대규모 데이터베이스 및 청구자료를 공통데이터모델(CDM)로 변환 활용해 의료정보학 측면에서 다국적 의료데이터 표준화를 통해 고품질의 임상증거를 제기했다는 의의가 있다고 평가를 받았다. 

제31회 분쉬의학상 젊은의학자상 임상부문 수상자로 선정된 연세의대 이비인후과학 나민석 강사는 코로나19 환자에서 SARS-CoV-2-특이 CD8 T 세포의 특성과 기능을 정교하게 분석해, PD-1을 발현하는 SARS-CoV-2-특이 CD8 T 세포가 기존에 알려진 것처럼 탈진된 상태가 아니라 기능을 하는 세포라는 것을 세계 최초로 밝혔다. 

해당 연구는 팬데믹 초기의 잘못된 정보를 교정하고, 항바이러스 면역에서 핵심적인 역할을 하는 바이러스-특이 CD8 T 세포의 특성을 자연 감염의 경과에 따라 상세히 파악함으로써 이를 이용한 코로나19 치료제 및 백신 개발의 기반 지식을 마련했다.

정지태 대한의학회 회장은 “훌륭한 연구 업적을 통해 국내 의학연구 수준 향상과 환자의 삶의 질 개선에 기여한 분쉬의학상 수상자 세 분께 진심으로 축하의 말씀을 전한다”며 “분쉬의학상은 앞으로도 한국 의학의 국제적인 위상을 조명하며 세계적인 의학발전을 이끌어 갈 국내 연구자들의 업적을 기리고 지원하겠다”고 전했다.

대한의학회와 한국베링거인겔하임이 공동으로 제정 및 시상하는 분쉬의학상은 조선 고종의 주치의이자 국내 최초 독일인 의사인 ‘리하르트 분쉬(Richard Wunsch)’ 박사의 이름에서 유래된 상으로, 한국 의학계의 학술발전을 도모하고 의학 분야에서 한국과 독일의 우호관계를 공고히 하기 위해 1990년 제정됐다. 

객관적이고 엄격한 심사기준을 통해 국내 의학 발전에 주목할 만한 연구 업적을 남긴 의학자들을 선정, 시상하고 있으며, 국내 최고 권위의 의학상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20년 이상 의료 또는 연구에 종사했고 국내 의학 발전에 기여한 공로가 인정되는 의학자에게는 ‘분쉬의학상 본상’이, 학술적으로 가치와 공헌도가 인정되는 우수논문을 발표한 소장 의학자에게는 ‘젊은의학자상’이 수여된다. 본상 1명에게는 5000만 원의 상금이, 기초계와 임상계 총 2인의 젊은의학자상에는 각 2000만 원의 상금이 수여된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