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05 (수)

  • 흐림동두천 1.0℃
  • 구름많음강릉 5.2℃
  • 흐림서울 1.3℃
  • 흐림대전 2.1℃
  • 흐림대구 3.9℃
  • 흐림울산 6.9℃
  • 흐림광주 4.4℃
  • 흐림부산 8.7℃
  • 흐림고창 2.3℃
  • 제주 5.6℃
  • 흐림강화 -0.1℃
  • 흐림보은 3.9℃
  • 흐림금산 2.3℃
  • 흐림강진군 5.8℃
  • 흐림경주시 7.5℃
  • 흐림거제 6.6℃
기상청 제공

행사


경희의료원, ‘2021 인공지능 데이터톤’ 개최

당뇨병 발병 예측 모델 개발 논의

경희의료원이 경희대학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과 함께 ‘A.I.D.D 2021(Artificial Intelligence Diabetes Datathon 2021)’ 인공지능 데이터톤을 개최한다.

대회 주제는 당뇨병 및 합병증 추적 관찰 데이터를 활용한 당뇨병 발병 예측 인공지능 모델 개발로 인공지능 학습용 데이터 구축 사업 중 ‘당뇨병 및 합병증 추적관찰 임상데이터’ 과제의 일환으로 진행된다. 대상은 국내 AI, 빅데이터 관련 기업 및 연구기관 종사자, 대학/대학원생으로 개인 혹은 2~5명 단위의 팀을 구성해 누구나 참여 가능하다. 

홈페이지(aiddatathon.com)를 통해 다음달 16일까지 참가접수를 받으며 ▲팀역량 ▲AI개발 경험 ▲네이버 클라우드 머신러닝 플랫폼(NSML) 사용경험 ▲인공지능 모델 개발 계획 등 종합평가를 통해 총 40팀을 선정한다. 이후 예선 참가팀은 네이버 클라우드 머신러닝 플랫폼(NSML)에서 인공 지능 모델 개발 및 평가를 거쳐 20팀이 본선에 진출하게 되며, 모델 고도화를 마지막으로 최종 수상팀이 선정된다. 

인공지능빅데이터 연구팀을 맡아 국책과제를 수행하고 있는 이상열 교수(경희대병원 내분비내과)는 “당뇨병 인구 증가는 전 세계적인 추세로 우리나라의 경우, 65세 이상 성인의 유병률은 10명 중 3명으로 연령 증가와 함께 당뇨병 유병률도 급격하게 증가하고 있다”라며 “이번 대회는 의무기록, 의료영상에 기반한 방대한 의료데이터를 활용해 개발할 수 있는 최선의 학습모델을 논의하기 위한 열린 장으로서 국내외 우수한 많은 인재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예선부터 본선까지 팀 평가는 NSML 리더보드 기준으로 진행되며 예선은 다음달 19일(금)부터 22일(월)까지, 본선은 26일(금)부터 29일(월)까지다. 상금은 총 1000만원으로 ▲대상(500만원) ▲최우수상(300만원) ▲우수상 2팀(각 100만원)에게 수여된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