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7 (화)

  • 흐림동두천 17.3℃
  • 구름많음강릉 20.8℃
  • 흐림서울 17.1℃
  • 흐림대전 18.7℃
  • 구름많음대구 20.2℃
  • 구름많음울산 18.4℃
  • 흐림광주 19.1℃
  • 구름많음부산 17.1℃
  • 흐림고창 18.8℃
  • 구름많음제주 20.9℃
  • 흐림강화 15.7℃
  • 흐림보은 16.6℃
  • 흐림금산 19.7℃
  • 흐림강진군 17.5℃
  • 구름많음경주시 21.9℃
  • 흐림거제 17.4℃
기상청 제공

학술/학회


‘TCTAP Virtual 2021’ 성료, 최신 심장연구 동향 및 술기 교류의 장 돼

전 세계 80개국, 6400명 넘는 심장의학 전문가들 참여


매년 전 세계 심장 분야 석학들이 참석해 중재시술 및 학술 분야의 최신 지견을 공유해 온 관상동맥 중재시술 국제학술대회(TCTAP Virtual 2021)가 올해는 온라인 플랫폼으로 열리면서 80개국 6438명의 전문가들이 참석해 역대 최대 규모로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심장혈관연구재단이 주최하고 서울아산병원 심장병원이 후원하는 ‘TCTAP Virtual 2021’이 21일부터 24일까지 나흘간 온라인 플랫폼으로 진행됐다.

‘관상동맥 중재시술 국제 학술대회(TCTAP)’는 지난 1995년 서울아산병원에서 처음 개최된 이래 매년 약 50개국 4000여명의 심장의학 전문가들이 참여하고 있는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대표적인 국제학술행사이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운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대면 학술행사의 한계를 뛰어 넘어 전 세계 80개국에서 6438명의 심장의학 전문가들이 학회에 등록해 지금까지 중 가장 많은 참석자를 기록했다.

온라인으로 진행된 이번 학회에는 각국의 심장 분야를 이끄는 선두 그룹의 병원은 물론 개발도상국이나 젊은 의료진, 의과대학 학생 등 이전에는 현장 참여가 어려웠던 이들까지 모두 함께해 더욱 뜻깊은 자리였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번 학술대회는 ▲심장중재시술 관련 각 분야의 전문가들이 주요한 주제와 이슈를 다루는 ‘메인 아레나’ ▲20개 이상의 라이브 시술 영상을 보며 최신 임상술기를 익힐 수 있는 ‘라이브 시어터’ ▲학술 초록 및 케이스 발표가 이뤄지는 ‘프레젠테이션 시어터’ 총 3개 채널로 나뉘어 진행됐다. 

각 채널에서는 특별 세션으로 위성 심포지엄이 진행돼 주제별 토론을 펼쳤다. 컴퓨터는 물론 모바일로도 접속이 가능하도록 했으며, 학술대회가 진행되는 동안 매일 실시간 채팅을 운영해 주요 주제를 공유하고 질의응답을 나누도록 하는 등 온라인 플랫폼의 편의를 높이기 위한 다양한 시도가 이뤄졌다. 

주요 연자로는 미국의 하버드대학, 스탠포드대학, 콜롬비아대학, 클리블랜드 클리닉, 메이요 클리닉, 코넬대학, 영국의 옥스퍼드대학과 임페리얼대학, 그 외 캐나다, 독일, 프랑스, 이탈리아, 스위스, 스웨덴, 덴마크, 스페인 등 유럽 주요 국가, 일본의 동경대학, 중국의 푸와이병원과 난징병원 등 전 세계를 대표하는 병원과 심장 분야 석학들이 총출동해 자리를 빛냈다. 

연자들은 ▲심장질환 최신 약물요법 ▲좌주간부 질환 치료 ▲최신 판막중재시술 ▲심혈관 영상의학과 생체기능 ▲만성폐색병변 중재시술 ▲급성 관상동맥증후군 약물요법 등 다양한 주제에 대해 심도 있는 의견을 나눴다.

서울아산병원 심장내과 박승정 석좌교수(학회 공동의장)는 “올해 관상동맥 중재시술 국제학술대회가 성황리에 끝났다. 지난 4개월 간 많은 스텝들이 함께 힘을 모은 덕분”이라며 “앞으로도 온라인 학회의 편의성과 장점을 최대한 활용해 관상동맥 중재시술 국제학술대회가 세계적인 교류의 장으로 더욱 발전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서울아산병원 심장내과 박덕우 교수(학회 공동의장)는 “코로나로 전 세계가 힘든 시기지만, 이러한 위기 상황을 기회 삼아 역대 가장 많은 심장 전문가들과 함께 다양한 분야를 집중적으로 논의하며 한 걸음 나아갈 수 있는 시간이었다”며 “앞으로도 심장 연구를 위한 우리의 열정과 학문적인 발전이 계속 이어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학회는 종료됐지만 홈페이지(www.summit-tctap.com/2021)를 통해 모든 세션을 다시 시청할 수 있고, 전자문서 형태로 게시된 60개의 초록, 114개의 케이스 세션을 열람할 수 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