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09 (화)

  • 맑음동두천 3.7℃
  • 맑음강릉 9.0℃
  • 맑음서울 4.4℃
  • 맑음대전 6.0℃
  • 맑음대구 6.2℃
  • 맑음울산 7.1℃
  • 맑음광주 6.7℃
  • 맑음부산 6.4℃
  • 맑음고창 5.0℃
  • 맑음제주 7.0℃
  • 맑음강화 2.3℃
  • 맑음보은 4.2℃
  • 맑음금산 5.4℃
  • 맑음강진군 6.9℃
  • 맑음경주시 6.2℃
  • 맑음거제 5.8℃
기상청 제공

제약/유통


GC녹십자랩셀, 2020년 역대 최대 실적…매출 856억원 달성

전부문 성장∙기술이전료 유입 등 수익성 대폭 확대



GC녹십자랩셀이 창사 이래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GC녹십자랩셀(대표 박대우)은 연결재무제표 기준 지난해 매출이 856억원으로 전년보다 47.8% 증가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9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도 각각 사상 최대치인 64억원, 41억원을 기록하며 모두 흑자전환했다.

회사 측은 검체검진과 바이오물류 사업 등 전 부문의 외형 성장이 이뤄졌고, 지속적인 원가개선과 기술 이전료 등이 유입되며 수익성 역시 대폭 확대됐다고 설명했다.

주력 사업 부문인 검체 검진 사업은 코로나19 등 다양한 검체 검진이 꾸준히 늘어나며 성장폭이 41%에 달했다. 이와 함께, 바이오물류 사업도 확장을 거듭하며 135.7%의 높은 성장세를 나타냈다. 

임상시험 검체 분석 사업을 담당하는 연결 자회사 지씨씨엘도 20.4%의 높은 성장세를 나타내며 사업 연착륙에 성공했다.

수익성은 지속적인 원가 개선과 더불어 NK세포치료제의 미국 현지 개발을 담당하는 아티바로부터 기술 이전료가 인식되며 대폭 확대됐다.

GC녹십자랩셀 관계자는 “최근 미국 MSD로의 CAR-NK세포치료제 플랫폼 기술수출은 향후 다양한 분야에 응용할 수 있어 수출 규모가 더 늘어날 수 있다”며 “이번 기술수출에 따른 계약금 및 아타바로부터 기술이전료 추가 유입, 검체 검진 사업 성장세 등으로 인해 올해도 실적 성장세가 뚜렷할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관련기사

관련태그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