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7 (월)

  • 흐림동두천 18.0℃
  • 구름많음강릉 15.5℃
  • 서울 18.8℃
  • 구름많음대전 18.3℃
  • 흐림대구 19.0℃
  • 구름많음울산 16.1℃
  • 흐림광주 17.9℃
  • 구름많음부산 18.1℃
  • 구름많음고창 15.3℃
  • 구름많음제주 17.9℃
  • 흐림강화 17.4℃
  • 흐림보은 16.8℃
  • 구름많음금산 16.1℃
  • 흐림강진군 17.5℃
  • 구름많음경주시 16.3℃
  • 구름많음거제 17.5℃
기상청 제공

제약/유통

전체기사 보기

포토뉴스


“약물 사용량 관리 필요..아낀 재정 신약에 재투자해야”
한정된 건강보험재정으로 신약 도입을 늘리기 위해서는 의약품 사용량 관리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국내에서는 소화제∙제산제 등의 사용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제외국(A7국가; 미국∙프랑스∙이탈리아∙독일∙일본∙영국∙스위스)보다 2배 가량 높아 개선이 요구됐다. 이런 문제에 대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연구를 바탕으로 정확한 진단에 나설 방침이다. 주한미국상공회의소(암참)는14일 서울포시즌스호텔에서 ‘제10회 암참보건의료혁신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날 발표를 진행한 아이큐비아 부지홍 상무는 제약분야에서 환자중심 의료달성을 위한 방안을 제시했다. 부 상무는 먼저 “정부는 문재인 케어를 통해 환자의 신약 접근성을강화하겠다고 공표했다. 이 계획에는 휘귀질환자의 치료권 강화도 포함됐다”며 “이에 대해서는 대단히 긍정적으로 바라본다”고 운을 뗐다. 국내 신약 도입 현황은 개선되고 있다. 부 상무의 자료에 따르면, 국내 허가된 신약의 개수는 매년 다르지만, 허가 시점은 점차 앞당겨지고있다. 일례로 미국 허가시점과 국내 허가시점의 차이는 2009년 1523일에 이르지만, 2014년에는 이 같은 차이가 710일로 줄었다. 만성질환 및 항암제의 건강보험 등재 비율도 20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