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9 (금)

  • 구름많음동두천 11.4℃
  • 맑음강릉 12.9℃
  • 구름많음서울 11.2℃
  • 맑음대전 9.3℃
  • 맑음대구 9.7℃
  • 맑음울산 11.2℃
  • 맑음광주 10.3℃
  • 맑음부산 12.1℃
  • 맑음고창 8.3℃
  • 맑음제주 12.4℃
  • 맑음강화 10.7℃
  • 흐림보은 6.5℃
  • 맑음금산 6.2℃
  • 맑음강진군 7.3℃
  • 맑음경주시 8.2℃
  • 맑음거제 10.9℃
기상청 제공

기관/단체


4월29일 전국의사대표자 대토론회 열린다

4월27일 파업계획 유보…5월20일 총궐기대회

대한의사협회 최대집 회장 당선인이 오는 4월29일 전국의사대표자 대토론회를 개최하고, 회원을 의식화하고 아젠다도 논의한다.

대한의사협회 16개 시도의사회장과 최대집 회장 당선인 주관 회의가 14일 오후 5시부터 7시30분까지 용산 임시회관에서 열렸다.



오는 4월29일 '문재인 케어 저지 투쟁 계획안 확정을 위한 전국의사 대표자 대토론회 개최'가 정해 졌다.

27일 파업 계획은 유보했다.

인수위원회 방상혁 대변인은 오후 8시경 기자실에 들러 “논의 사항 중의 하나였던 4월 27일 파업은 이날이 남북 정상회담이라는 국가적으로 중차대한 일이라는 점을 고려했다. 정부와의 대화 제의가 무시되거나 진정성 있는 논의가 없을 시 다시 시행하기로 하며 일단 유보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방상혁 대변인은 “그럼에도 국민의 건강을 그 무엇보다도 우선시하는 의사협회를 ‘집단 이기주의의 화신’으로 만들어버린 정부와 여당에 대한 분노까지도 철회하거나 유보하는 것은 아니다. 앞으로 정부와 여당이 일방적으로 문재인 케어를 강행한다면, 의사의 본질적 존립 목적인 국민건강권 수호라는 차원에서 모든 수단을 동원해 단호히 막을 것임도 천명한다.”고 했다.

14일 회의에서는 ▲4월 27일의 파업은 이날 열리는 남북 정상회담의 성공을 위해 대승적 차원에서 유보한다. ▲무엇이 국민건강을 위한 것인지를 논의하기 위해, 정부와 여당은 의협과의 대화의 장에 나올 것을 촉구한다 ▲오는 4월 23일부터 5월 11일 사이에 의사협회 대표단과 보건복지부의 회동, ▲그리고 집권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김태년 정책위 의장이 의사협회 대표단과 만나, 허심탄회하고도 깊이 있는 대화에 참여할 것을 촉구한다고 결의했다.

허심탄회한 대화의 주제는 ▲비급여의 전면 급여화 및 예비급여의 건 ▲현행 상복부 초음파 급여화 고시의 변경 건 ▲국민건강보험공단의 체질 개선 및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심사평가체계 개선의 건 ▲왜곡된 의료 제도 개선의 건 ▲새로운 건강보험제도 구축의 건 등이다.

특히 14일 회의에서는 ▲4월 29일 전국의사대표자들이 참여하는 대토론회를 개최한다 ▲최대집 집행부는 적극적인 대국민, 대회원 홍보 및 파업을 포함한 모든 강경한 수단을 동원해 문재인 케어를 저지하여 국민건강권을 지키고 강화하는데 총력을 기울일 것이다 ▲오는 2018년 5월 20일에 제2차 전국의사총궐기대회를 개최한다 ▲16개 시도의사회장단은 앞으로 흔들림 없이 최대집 회장 당선인과 함께 나아갈 것이며 문재인 케어 저지를 위해 아낌없는 지지를 선언한다를 결의했다.



배너

관련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