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3 (월)

  • 맑음동두천 29.1℃
  • 구름조금강릉 29.6℃
  • 구름조금서울 30.5℃
  • 구름많음대전 29.7℃
  • 구름많음대구 31.3℃
  • 구름많음울산 24.1℃
  • 구름많음광주 30.1℃
  • 구름많음부산 24.3℃
  • 구름많음고창 28.1℃
  • 구름많음제주 25.6℃
  • 맑음강화 24.1℃
  • 구름많음보은 28.1℃
  • 구름많음금산 28.2℃
  • 구름많음강진군 29.9℃
  • 구름많음경주시 29.0℃
  • 구름조금거제 26.5℃
기상청 제공

제약/유통

경영권 승계 밀려난 대웅 윤재승 부회장, 부당주식 거래

대웅제약 경영권 승계 과정에서 밀려났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 대웅 윤재승 부회장이 이번엔 부당 주식거래 혐의로 구설수에 올랐다.

최근 금융감독원은 풀무원 남승수 사장이 지난해 9월 풀무원그룹의 지주회사인 풀무원홀딩스의 주식 공개매수에 앞서 관련 정보를 이용해 주식 9200주를 매수하고 이 정보를 지인인 대웅 윤재승 부회장에게 제공한 혐의로 이들 두 사람을 최근 고발했다.

윤 부회장은 본인 및 가족 명의 차명계좌 등을 통해 해당 주식을 매수해 6억여원의 차익을 얻은 혐의도 받고 있다. 검찰이 조만간 당사자들을 소환조사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에 대해 대웅제약 관계자는 “현재 윤재승 부회장의 미공개 정보를 이용한 주식거래로 부당이득을 취한 내막에 대해 파악 중에 있다. 자세한 내막이 파악되는 데로 알리도록 하겠다”고 즉답을 피했다.

당초 대웅제약의 유력한 경영권 승계자였던 윤 부회장은 지난해 갑자기 대웅제약 대표이사 자리에서 물러난 후, 지분을 정리하는 등 후계구도에서 밀려났다는 평가를 받아왔었다. 메디포뉴스 제휴사/국민일보 쿠키뉴스 이영수 기자 juny@kmib.co.kr


관련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