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5 (월)

  • 구름많음동두천 20.9℃
  • 구름조금강릉 22.7℃
  • 흐림서울 21.7℃
  • 맑음대전 24.6℃
  • 맑음대구 25.7℃
  • 구름조금울산 23.8℃
  • 맑음광주 23.4℃
  • 구름조금부산 25.1℃
  • 맑음고창 23.7℃
  • 구름많음제주 23.0℃
  • 구름많음강화 21.1℃
  • 구름조금보은 22.0℃
  • 맑음금산 23.5℃
  • 구름조금강진군 24.4℃
  • 구름조금경주시 25.0℃
  • 구름조금거제 24.9℃
기상청 제공

학술/학회

건강검진학회 “고지혈증 검사주기 2년으로 환원해야”

유병률 높은데 인식률 낮아…관리·투약 동기 유발 높여야

한국건강검진학회가 고지혈증 검진주기를 2년으로 되돌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고지혈증 검진는 2018년 기존의 2년에서 4년으로 검진주기가 연장됐다.

한국건강검진학회는 19일 롯데호텔 서울에서 열린 제6회 추계학술대회 기자간담회에서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이날 신창록 회장은 “검진항목, 주기는 현재 인구통계학적 특성, 질병 발생 양상, 건강보험체계 등을 고려해 전문가의 의견이 충분이 반영돼 논의 및 결정돼야 한다”며 “하지만 일선 의료현장에서 저밀도 지단백 콜레스테롤 항목이 논란의 중심이 되고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한국지질·동맥경화학회의 2022년 발표에 따르면 이상지질혈증은 40대 이상 남자에서 55% 이상의 유병률을 보이는 다빈도 질환이다. 하지만 질환에 대한 인식률은 60%대로 낮고 치료율은 55%, 조절률은 47%에 불과하다.

이에 대해 신 회장은 “검진주기가 4년으로 연장된 후 검진 항목에 해당되지 않는 경우가 많다 보니 검사가 되지 않고 진단 후 투약에 대한 동기 유발이 부족하다”며 “또한 검사를 하지 않은 해에 검진을 받은 의료기관에 대해 다른 병원과 비교를 해가며 불만을 품고 민원을 제기하는 경우도 심심찮게 발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상지질혈증도 심혈관계 질환 발생의 중요한 위험인자 중 하나이지만 고혈압, 당뇨병과는 달리 약물치료에 충분히 관리가 된다는 점을 고려하면 더욱더 적극적인 진단의 노력이 요구된다.

정부는 지난 7월 발표한 ‘제2차 심뇌혈관질환 관리 종합계획’에서 복합 만성질환관리 강화를 위해 국가건강검진 내 이상지질혈증 검사 확대를 검토한다는 내용을 포함시켰다.

신 회장은 “정부는 종합계획을 적극적으로 반영해야 할 것”이라며 “본회에서도 한국지질·동맥경화학회의 교수님들과 협력을 통해 LDL 콜레스테롤의 검사 주기를 2년으로 환원시키는 것을 적극적으로 의견 개진 중”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