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4 (금)

  • 구름많음동두천 20.9℃
  • 구름조금강릉 22.7℃
  • 흐림서울 21.7℃
  • 맑음대전 24.6℃
  • 맑음대구 25.7℃
  • 구름조금울산 23.8℃
  • 맑음광주 23.4℃
  • 구름조금부산 25.1℃
  • 맑음고창 23.7℃
  • 구름많음제주 23.0℃
  • 구름많음강화 21.1℃
  • 구름조금보은 22.0℃
  • 맑음금산 23.5℃
  • 구름조금강진군 24.4℃
  • 구름조금경주시 25.0℃
  • 구름조금거제 24.9℃
기상청 제공

인터뷰

아동친화 출생의료환경 ‘모자동실’ 대한 국내 수준은? ①

손인숙 한국모자보건학회 이사장

2022년 우리나라 출생률은 0.78명으로 전년(2021년) 0.81명 대비 0.03명 감소함에 따라 2015년 이후 매년 역대 최저치를 경신하고 있으며, 해가 지날수록 출생률 향상의 중요성은 커지다 못해 국가 존재를 위해서라도 반드시 해결해야 하는 문제가 되어 가고 있다.

하지만 우리나라의 현실은 지난 8월 8일 ‘아동친화적인 출생의료환경 구축’ 정책토론회에서도 지적됐지만, 산모와 아기 간의 유대가 한층 더 돈독해지고, 감염병 등 유병률과 사망률도 낮추려면 모자동실이 필요하지만, 모자동실 관련 부문에서는 우리나라 국민들의 인식과 관련 환경이 매우 미흡한 상황이다.

이에 메디포뉴스는 손인숙 한국모자보건학회 이사장(건국대병원 산부인과 교수)을 만나 모자동실이 무엇이고, 분만 및 양육에 어떠한 장점이 있으며, 현재 우리나라의 모자동실 관련 실태 및 인식이 어떠한 상황인지에 대해 점검해봤다. 



Q. ‘모자동실’은 무엇이고, 어떤 장점이 있나요?

A. 모자동실은 산모와 아기 모두 건강하다면 분만 직후부터 산모와 아이를 같은 방에 있게 하는 방법입니다. 

옛날 산후조리 방법은 엄마와 아기가 같은 방에 있게 해 아기가 원할 때마다 젖을 먹이고, 아기를 돌보는 양육 과정을 자연스럽게 습득할 수 있게 했습니다.

그러다가 산후조리원이 생겨나면서 산후조리원에서 산후조리를 하는 문화가 정착됐는데, 산후조리원을 운영하는 경영자 입장에서는 아기와 엄마가 같이 있게 되면 해당 모아를 돌봐줄 인력을 배치해야 하는 사항이 발생합니다.

이러한 애로사항은 편의성 측면에서 아기와 산모를 분리해 돌봐주는 시스템으로 해결했으나, 아기와 엄마를 떨어뜨리는 것으로 작용하고 있습니다.

따라서 모자동실은 옛날처럼 같이 지냄으로써 아이와 산모 간의 애착을 높이고, 아이와 산모를 위한 양육 등 필요한 교육을 받을 수 있는 산후조리 방법으로 보시면 될 것 같습니다.

◆모성 역할의 획득 단계와 모자동실의 장·단점

모자동실에 대해 이야기하기에 앞서 산모가 분만 이후부터 산후조리를 끝낼 때까지 거치는 단계 ‘Rubin의 모성 역할의 획득 3단계’가 있습니다.

단계별로 ‘Rubin의 모성 역할의 획득 3단계’를 살펴보면 우선 ‘소극기’는 산후 2~3일까지로, 이때는 산모의 관심이 아기보다는 본인에게 집중되면서 휴식 위주로 지내게 돼 수동적·의존적 자기중심적인 특성을 갖는 시기입니다. 

이후에 찾아오는 ‘적극기’는 산후 2~3일부터 산후 10일까지인 시기로, 아기에게로 관심이 전환되며, 어머니 역할에 대해 배우게 되는데, 처음에는 능력 부족으로 심리적 어려움을 경험하게 되고 시행착오의 과정을 거치게 됩니다. 

그다음에 찾아오는 ‘이행기’는 산후 10일부터 산후 6주까지의 시기로, 아기 돌보기의 독립성을 획득하고, 어머니 역할 수행에 자신감 획득하는 시기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처럼 총 3개로 나눠지는 단계 중 가장 중요한 시기는 바로 ‘적극기’로, 병원과 산후조리원에서 보내는 산후 10일까지의 기간 동안 얼마나 아기와 함께 지내며 맞추어갈 수 있느냐가 향후 산모의 건강 및 스트레스 관리와 함께 양육 난이도를 결정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모자동실은 아기가 24시간 산모와 함께 있어 정서적 안정감을 느끼며, 젖을 먹이는 방법을 빠르게 습득할 수 있고, 아기의 상태를 잘 파악해 양육에 필요한 훈련을 경험할 수 있다는 장점을 가지고 있습니다.

다만, 넓은 공간과 다수의 돌봄인력을 필요로 하기 때문에 현행 수가로는 산과병원과 산후조리원에서 시행하기에는 어려운 면도 있어 제대로 정착되고 제대로 된 지원을 수행하려면 제도 개선 등이 필요합니다.

Q. 현재 우리나라의 ‘모자동실’ 현황과 관련 인식 수준은 해외 대비 어떠한가요? 

A. 국가별 모자동실 실태를 살펴보면 ▲미국(2017년) 73.8% ▲영국(2010년) 89.0% ▲아일랜드(2016년) 95.9%로 주요국 모두 70% 이상을 기록하고 있지만, 우리나라는 2017년 1.3%로 보고돼 해외랑 비교하면 많이 저조한 상황입니다. 

특히, 스위스의 경우 2000년에서 2008년까지 아기에게 친근한 병원 사업의 추진으로 병원의 24시간 모자 동실 경향은 2000년 50% 이하였던 반면, 2008년에는 70% 이상이 되었으며, 스웨덴은 모든 병원이 아기에게 친근한 병원인 것으로 보고됐습니다.

여기서 아기에게 친근한 병원은 ▲조기에 엄마와 아기의 피부 접촉 ▲산후 1시간 이내 수유 ▲모자 동실 ▲병원에서 보충식 미제공 등의 4가지 단계를 충족한 병원으로 Unicef에서 인증을 받고 있습니다.  

모자동실이 미국 등은 73.8%에 이르는데, 우리나라는 왜 이렇게 저조한 것인지에 대해 궁금하신 분들이 계실 것 같은데, 그 이유는 우리나라 산모들이 서양인보다 체력적인 어려움으로 분만과 산후조리가 힘들어 최소한 병원과 산후조리원에서만이라도 최대한 휴식을 통해 체력을 비축하고 싶어 하기 때문이라 생각합니다.

미국에 연수 차원으로 방문한 경험담을 하나 말씀드리자면, 미국의 산모들은 우리나라 산모들보다 분만을 쉽게 하는 것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그 이유는 여러 가지가 있을 수 있는데, 신체적인 조건에 대해 말씀드리면 똑같이 아기를 낳더라도 우리나라 산모들은 미국의 산모들보다 골반 크기가 작은 반면, 우리나라 아기들은 미국의 아기들보다 머리가 좀 더 큰 경향이 있습니다.

또, 현재 우리나라 산모들의 평균 나이는 33.5세로, 평균 29세인 미국의 산모들보다 나이가 많은 고령 임산부이어서 미국의 산모들보다 분만하는 것이 육체적인 조건과 체력 등이 떨어져 힘들다 못해 본인의 몸을 제대로 가누기도 어려운 상황입니다.

더욱이 국내에는 모자동실이 적은 것은 물론, 존재하더라도 4인실 형태로 구성된 모자동실이 있습니다. 

아기 1명이 울게 되면 다른 아기들도 따라서 울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되는 구조로 인해 낮과 밤을 가리지 않고 제대로 휴식을 취할 수 없다는 걱정과 우려로 모자동실을 희망하는 산모들이 적은 이유의 하나로 보고 있습니다.

따라서 우리나라도 궁극적으로는 24시간 모자동실로 나아가되, 현실에 맞게 낮에는 산모와 아기가 같이 있게 하고 밤에는 분리시켜 신생아실에서 아기가 울 때 수유를 시키는 방향의 모자동실로 나아가야 하는 것이 좋을 것 같다는 의견을 드리고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