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29 (일)

  • 맑음동두천 -11.2℃
  • 구름조금강릉 -3.8℃
  • 맑음서울 -7.6℃
  • 구름조금대전 -7.5℃
  • 맑음대구 -3.5℃
  • 맑음울산 -3.6℃
  • 구름조금광주 -2.5℃
  • 맑음부산 -2.5℃
  • 구름조금고창 -3.8℃
  • 흐림제주 4.7℃
  • 맑음강화 -9.9℃
  • 맑음보은 -8.7℃
  • 맑음금산 -7.7℃
  • 맑음강진군 -2.9℃
  • 맑음경주시 -3.6℃
  • 맑음거제 -3.0℃
기상청 제공

기관/단체

“응급실은 응급의학 전문의에 의해 관리·운영돼야”

18일 대한응급의학과의사회 신년기자회견…
응급의료체계 개편방향 및 응급환자 수용곤란 고지관련 입장

“응급의료 계획수립에 현장 응급의학 전문의들 의견을 반영해 달라”


대한응급의학과의사회는 18일 가톨릭대학교 성의교정에서 신년기자회견을 열고 응급의료체계 개편 방향을 제안하는 시간을 가졌다.


응급의학의사회는 현재 추진되는 응급의료체계 및 응급의료전달체계 개편논의가 근본적인 개선이 없고 단편적인 대책만 이어지고 있다는 지적이다.


그 이유는 상급병원에 중환자, 지역중소병원에 경환자라는 이상적인 전달체계는 환자의 병원선택권이 무한정 보장되는 우리나라에서는 절대로 불가능하기 때문이라는 설명이다.


또한 현실적으로 모든 지역에서 최종치료를 언제든 제공할 수 없고, 상급병원의 응급실 과밀화와 인력, 시설부족으로 전원의 적극 수용도 어렵다.


이를 개선하기 위한 대책으로 의사회는 ▲중앙응급의료센터 독립과 강력한 응급의료 컨트롤타워 구축 ▲중앙응급의료위원회에 응급의학 전문의 배석확대 및 역할강화 ▲응급의료기관평가 지표개선과 제대로 된 평가수행 및 보상 ▲경증환자의 분산대책 마련 ▲병원간 전원시스템 데이터베이스 구축과 전원환자 수용에 따른 지원방안 ▲취약지 필수응급의료체계 유지를 위한 인력, 시설, 지원대책 ▲응급의료 계획수립에 추가적인 현장전문가 참여방안 마련 등을 제안했다.


이날 의사회는 응급환자 수용곤란 고지 관리체계 시행규칙도 불합리하다고 지적했다. 병원전단계 환자분류 결과에 대한 정책당국의 책임은 모른척하고 응급실 현장을 압박하는 법률과 시행규칙은 효과가 없고 서로의 신뢰를 해칠 뿐이라는 것.


이형민 회장은 “응급환자의 이송지연은 병원의 이기적인 수용거부 때문이 아닌 응급의료 인프라와 배후진료 능력 부족 때문”이라며 현장의 의견조회 없는 일방적인 고시를 받아들이기 힘들다는 입장을 밝혔다.


끝으로 이 회장은 “우리 의사회가 바라는 것은 응급의학 전문의가 합리적으로 제대로 일할 수 있는 응급실 근무환경을 만들어 가는 것”이라며 “단기대책으로는 산적한 응급의료 문제점을 해결할 수 없다. 응급의료 계획수립에 현장 의견이 반영돼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