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08 (화)

  • 구름많음동두천 22.2℃
  • 구름많음강릉 22.1℃
  • 구름조금서울 22.8℃
  • 맑음대전 23.7℃
  • 맑음대구 25.7℃
  • 맑음울산 27.6℃
  • 맑음광주 23.8℃
  • 맑음부산 24.4℃
  • 구름조금고창 24.5℃
  • 맑음제주 22.7℃
  • 구름많음강화 22.0℃
  • 맑음보은 21.4℃
  • 맑음금산 23.0℃
  • 맑음강진군 24.1℃
  • 구름조금경주시 25.6℃
  • 맑음거제 23.3℃
기상청 제공

제약/유통


헬렉스미스 ‘엔젠시스’ 임상, 주목할만한 임상결과로 선정

약물 사라진 후에도 약효 8개월 지속돼 DPN 근본적 치료 가능성 시사

헬릭스미스의 유전자치료제 ‘엔젠시스(VM202)’가 국제 학술지 ‘네이처 바이오테크놀로지(Nature Biotechnology)’에서 선정한 ‘2021년 1분기 주목할 만한 임상 결과(Notable Clinical Trial Results 1Q21)’에 이름을 올렸다.

이번 선정에는 총 열 편의 논문이 뽑혔는데, 상당수 성과들은 세계적인 의학 저널 ‘뉴잉글랜드 저널 오브 메디슨지(New England Journal of Medicine)’, ‘란셋(The Lancet)’ 등에 실린 것들이다.

여기에 헬릭스미스가 지난 1월 국제 의학 저널 ‘클리니컬 앤드 트랜스레이셔널 사이언스(Clinical and Translational Science)’에 발표한 엔젠시스(VM202)의 당뇨병성 신경병증(DPN)에 대한 첫 번째 미국 임상 3상(3-1상, 3-1b상) 연구 결과가 선정된 것이다. 이는 세계에서 처음으로 실시한 통증 유전자치료 임상 3상이다. 

해당 논문에서 임상연구자들은 엔젠시스(VM202)의 높은 안전성을, 특히 3-1b상에서는 뛰어난 유효성을 보고했다. 기존 약물을 사용할 수 없는 환자에서는 치료 효과가 더욱 뛰어남을 입증했다. 게다가 약물이 사라진 후에도 약효가 8개월 간 지속돼 엔젠시스(VM202)가 재생의약으로서 DPN을 근본적으로 치료할 수 있음을 시사했다.

네이처 바이오테크놀로지의 이번 발표는 엔젠시스(VM202)가 미충족 의료요구(Unmet Medical Needs)가 큰 DPN 분야에서 차세대 치료제로서의 가능성을 인정받은 것으로 풀이된다.

‘네이처 바이오테크놀로지(Nature Biotechnology)’는 ‘네이처(Nature)’에서 매달 발행하는 세계적인 권위의 생명공학 분야 국제 학술지다. 매 분기마다 신약 허가 및 임상시험 결과 발표 등 세계 주요 바이오 기업들의 연구 개발 및 임상 현황 가운데 주목할 만한 사례를 선별해 발표한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