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09 (목)

  • 흐림동두천 23.2℃
  • 구름많음강릉 26.6℃
  • 구름많음서울 25.8℃
  • 흐림대전 24.5℃
  • 흐림대구 25.3℃
  • 구름많음울산 23.4℃
  • 흐림광주 25.1℃
  • 구름많음부산 23.8℃
  • 흐림고창 24.3℃
  • 구름조금제주 26.3℃
  • 구름많음강화 21.8℃
  • 흐림보은 21.1℃
  • 흐림금산 23.0℃
  • 흐림강진군 24.6℃
  • 흐림경주시 23.7℃
  • 흐림거제 23.3℃
기상청 제공

동정


인천성모병원 장동규 교수, 뇌혈관외과학회 우수연제상 수상

‘제3뇌실을 막고 있는 시상 해면상 혈관종 제거 수술’ 증례 발표

장동규 가톨릭대학교 인천성모병원 신경외과 교수가 최근 열린 대한뇌혈관외과학회 동계 증례집담회에서 우수연제상을 수상했다.

장동규 교수는 ‘제3뇌실을 막고 있는 시상 해면상 혈관종 제거 수술(Surgical Removal of Thalamic Cavernous Malformation Obstructing Third Ventricle : A Case Report)’에 대한 증례를 발표해 그 성과와 우수성을 인정받았다.

발표내용은 제3뇌실을 막는 우측 시상 해면상 혈관종으로 인한 ‘폐쇄성 뇌수두증’으로 진단된 44세 여성 환자의 치료사례다. 서서히 진행하는 두통과 보행 장애 증상을 호소한 사례자는 뇌 MRI검사에서 제3뇌실을 막는 우측 시상 해면상 혈관종에 의한 ‘폐쇄성 뇌수두증’으로 진단됐다.

제3뇌실은 뇌의 가장 깊은 부위에 있고 주위 해부학적 구조물이 복잡해 수술적 치료가 까다로운 부위다. 사례자는 내원 당시 수술이 필요한 상황이었지만 수술에 대한 부담감으로 일정 기간 약물치료를 두고 경과 관찰 중에 증상 호전이 없어 수술적 치료 후 증상이 호전된 경우다.

사례자의 경우 뇌해면상 혈관종이 제3뇌실을 막아 뇌수두증을 유발했기 때문에 이의 해결을 위해서는 뇌해면상 혈관종을 완전히 제거하는 것이 근본적인 치료법이다. 단지 수두증 증상만을 호전시키기 위해선 ‘션트수술’이라는 치료법으로도 증상 호전의 가능성은 있지만, 40대의 젊은 나이와 살아가는 동안 상대적으로 높은 출혈 가능성과 신경학적 악화 가능성 때문에 수술적 치료를 결정했다. 뇌항법장치를 활용해 미세 현미경으로 개두술을 시행하고 해면상 혈관종을 완전히 제거했다. 이후 수두증 증상은 호전됐고 신경학적 이상 없이 일상으로 복귀했다.

뇌해면상 혈관종은 문헌상으로 인구 10만명 당 매년 약 0.56명으로 발생한다고 보고돼 있다. 발병 위치에 따라 경련, 발작 등 신경학적 이상 또는 뇌출혈의 증상으로 발견되거나 건강검진 등으로 우연히 발견하기도 한다. 최초 뇌출혈이나 신경학적 이상으로 발견될 때는 뇌해면상 혈관종의 위치에 따라 재출혈이나 신경학적 이상의 악화가 다른데, 특히 뇌간이나 뇌심부에 발생하면 뇌출혈이나 신경학적 이상의 재발 위험성이 상대적으로 높은 편이다.

장동규 교수는 “뇌해면상 혈관종은 뇌간이나 심부에 위치할 경우 출혈이나 신경학적 이상의 증상으로 내원할 가능성이 높고, 이 경우 다른 위치에 발생한 경우보다 재출혈이나 신경학적 이상의 악화 가능성이 높아 적극적으로 수술적 치료를 고려하는 것이 좋다”며 “뇌해면상 혈관종의 위치와 형태가 예후에 매우 중요한 인자이기 때문에 이에 대해 전문의와 면밀한 상담이 중요하다”고 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