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19 (월)

  • 구름많음동두천 4.3℃
  • 흐림강릉 8.0℃
  • 구름많음서울 7.0℃
  • 구름많음대전 5.3℃
  • 흐림대구 7.9℃
  • 흐림울산 8.4℃
  • 구름많음광주 7.0℃
  • 흐림부산 9.6℃
  • 구름많음고창 5.0℃
  • 흐림제주 13.0℃
  • 구름많음강화 5.3℃
  • 구름많음보은 1.3℃
  • 구름많음금산 1.6℃
  • 흐림강진군 7.4℃
  • 구름많음경주시 8.9℃
  • 흐림거제 11.0℃
기상청 제공

포토뉴스


방문진료 제도 도입시 의료계가 나아가야 할 방향 공청회

대한의사협회 KMA POLICY특별위원회가 18일 오전 10시부터 12시까지 의협 임시회관이 입주한 용산 삼구빌딩 7층 대회의실에서 '일차의료기관 활성화 방안 마련을 위한 공청회-방문진료 제도 도입시 의료계가 나아가야 할 방향'을 주제로 공청회를 개최 중이다.

공청회에서는 먼저 장현재 분과위원장이 ‘방문진료 제도 도입시 의료계가 나아가야 할 방향’을 주제로 발제한다. 이어 ▲박형욱 KMA POLICY 특위 법제및윤리분과위원장이 ‘방문진료의 법적 측면’ ▲김영재 KMA POLICY 특위 건강보험정책분과위원장이 ‘방문진료의 적정보상’ ▲황재영 ㈜노인연구정보센터 대표이사가 ‘일본의 재택의료의 현황과 과제’ ▲박종혁 대한의사협회 홍보이사 겸 대변인이 ‘의료기관외 방문진료 현황’ ▲임지연 대한의사협회 의료정책연구소 연구원이 ‘방문진료 모형 제안’ 제하의 지정토론이 이어진다.

김영완 KMA POLICY특별위원회 위원장은 “일차의료 활성화 방안 중 방문진료(왕진)에 관해 의료계 내에서는 아직 공식 적인 입장을 내놓고 있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다소 생소한 주제인 만큼, 다양한 시각이 존재할 것으로 예상된다, 회원 의견을 듣고자 ‘의료 및 의학정책분과 주관으로 공청회를 개최하게 됐다.”면서 “방문진료는 의료계에서 의료사각지대를 없애기 위한 선제적인 대안이자 기회가 될 수 있다. 허심탄회하게 의견을 교류하며 발전적이고 생산적인 토론의 장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