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5 (수)

  • 구름많음동두천 12.7℃
  • 구름조금강릉 13.5℃
  • 구름많음서울 14.4℃
  • 흐림대전 15.7℃
  • 구름많음대구 15.4℃
  • 흐림울산 15.3℃
  • 흐림광주 16.0℃
  • 흐림부산 16.9℃
  • 흐림고창 15.1℃
  • 흐림제주 18.4℃
  • 구름많음강화 12.7℃
  • 흐림보은 15.7℃
  • 흐림금산 15.7℃
  • 흐림강진군 16.3℃
  • 맑음경주시 14.6℃
  • 흐림거제 17.7℃
기상청 제공

제약/바이오

아시아 소화기 전문의들, ‘우루사’ 최신 지견 나눠

대웅제약 중국-한국 전문의 20여명 초청 심포지엄


아시아권 소화기 전문의들이 대웅제약 ‘우루사’와 관련한 최신 지견을 공유했다.

대웅제약(대표 이종욱)은 13일 저녁 마리아칼라스홀에서 중국 소화기 전문 교수 등이 참석한 가운데 우루사 심포지엄을 열었다. 아시아권 소화기 전문의들을 대상으로 한 우루사 심포지엄은 지난해 12월 제주에서 열린 아시아태평양 간학회 주간 행사에 이어 두 번째다.

대웅제약 김범수 상무(메디컬 디렉터)가 좌장을 맡은 이날 행사에는 중국과 한국의 소화기과 교수 20여명이 참석, 만성 B형과 C형 간염 및 담석증 등 소화기 질환 진단과 치료 현황에 대한 최신 지견을 공유하고 활발한 토론을 벌였다.

연자로 나선 서울대학교 이상협 교수는 ‘우루사의 우수한 담석용해 효과와 ERCP(역행성 내시경 담관췌장 조영술) 및 우루사의 병용치료요법’에 대해 발표했다.

이어 연세대학교 안상훈 교수와 가톨릭대학교 김창욱 교수는 각각 B형 간염과 C형 간염 치료의 최신 지견, 우루사의 간세포 보호작용 및 항바이러스제와의 병용요법에 대해 발표했다.

대웅제약 서종원 글로벌사업본부장은 “우루사는 현재 중국을 비롯10여개의 국가에 수출되고 있으며, 2015년까지 미국 등 30여개국에 총 3000억원 수출을 목표로 하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수출국과의 정기적인 학술교류 등을 바탕으로 우루사의 글로벌 KOL 네트워크를 구축, 글로벌 브랜드로 육성할 것“이라고 밝혔다.

우루사는 중국시장에 2008년 등록 절차를 거쳐 2009년부터 수출되고 있고 주요 병원에서 임상 등 학술마케팅을 통해 시장을 확대해가고 있다. 또 베트남에서는 일반의약품으로 성공적으로 안착, 브랜드를 확고히 구축해나가고 있다.

한편 이날 세미나에 참석한 중국 교수진들은 서울 삼성동 대웅제약 본사 1층에 있는 사내 어린이집 ‘리틀베어’를 견학하는 등 한국 제약업계의 복지시스템에 관심을 보이기도 했다.


관련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