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5 (월)

  • 구름많음동두천 20.9℃
  • 구름조금강릉 22.7℃
  • 흐림서울 21.7℃
  • 맑음대전 24.6℃
  • 맑음대구 25.7℃
  • 구름조금울산 23.8℃
  • 맑음광주 23.4℃
  • 구름조금부산 25.1℃
  • 맑음고창 23.7℃
  • 구름많음제주 23.0℃
  • 구름많음강화 21.1℃
  • 구름조금보은 22.0℃
  • 맑음금산 23.5℃
  • 구름조금강진군 24.4℃
  • 구름조금경주시 25.0℃
  • 구름조금거제 24.9℃
기상청 제공

정책

‘대통령·전공의 만날까’…의대교수들 호소

2일 전의교협 “전공의 마음에 안들어도 대통령 초대 하면 만나보라”

의대 교수단체가 집단으로 사직하고 있는 전공의들을 향해 조건 없이 만나달라고 호소했다.

전국의과대학교수협의회(전의교협) 조윤정 홍보위원장은 2일 브리핑에서 “박단 대한전공의협의회(대전협) 대표에게 부탁한다”며 “윤석열 대통령이 마음에 들든 안 들든 그분은 우리나라 행정부 수반인 대통령이다. 박 대표를 초대한다면 아무런 조건 없이 만나 보라”고 밝혔다.

이어 “사람은 누구나 열정이 과하면 실수할 수 있고, 모든 사람이 의사처럼 근거와 가능성을 따지고 판단이 맞는지 틀렸는지 따지고 살지는 않는다”며 “그 분(대통령)의 열정을 이해하도록 잠시나마 노력해달라. 대통령의 열정과 정성만 인정해도 대화를 시작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대통령을 향해서는 “젊은이들에게 먼저 팔과 어깨를 내밀고 현장을 떠난 전공의 1만 3000명 중 대표 한명이라도 딱 5분만 안아달라”고 호소했다.

조 홍보위원장은 “숨 막히던 갈등 기간 국민과 환자는 가슴을 졸이며 불안에 떨어야 했다. 현재 이 난관을 해결할 사람은 대한민국에서 단 한명, 대통령뿐”이라며 “관용은 힘이 있는 자만이 베풀 수 있다고 했다. 그러한 힘을 가진 사람은 대통령 외에 없다”고 강조했다.

조 위원장은 "대통령과 박단 대표의 만남이 정치적으로 해석되지 않았으면 한다. 이 모든 상황이 정치적으로 해석되는 것을 이해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대통령실은 긍정적인 신호를 보냈다.

대통령 대변인실은 2일 오후 전의교협 브리핑 직후 공지를 통해 “윤석열 대통령은 의료계 단체들이 많지만 집단행동 당사자인 전공의들을 만나 직접 이야기를 듣고 싶어 한다”며 “대통령실은 국민들에게 늘 열려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