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6 (월)

  • 맑음동두천 -2.0℃
  • 구름많음강릉 4.5℃
  • 박무서울 1.1℃
  • 연무대전 -1.7℃
  • 맑음대구 -1.4℃
  • 맑음울산 1.4℃
  • 맑음광주 1.0℃
  • 맑음부산 4.1℃
  • 맑음고창 -3.2℃
  • 흐림제주 4.7℃
  • 맑음강화 -2.2℃
  • 맑음보은 -4.6℃
  • 맑음금산 -4.5℃
  • 맑음강진군 -2.7℃
  • 맑음경주시 -4.0℃
  • 맑음거제 0.2℃
기상청 제공

최신연구진전

소아 백혈병 조혈모세포 이식 후 ‘폐 합병증’ 원인 규명

이식 전 낮은 폐 기능 및 고용량 항암제 병용 투여시 합병증 발생 위험↑

조혈모세포 이식 전 고용량 항암제를 투여받거나, 폐 기능이 낮은 소아 환아는 이식 후 폐 합병증 발생 위험도가 높은 것으로 드러났다.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은 소아청소년과 이혜진(제1저자)·조빈(교신저자) 교수팀이 이 같은 내용의 연구 결과를 국제학술지에 게재했다고 29일 밝혔다.  

 

이 교수팀은 서울성모병원에서 동종 조혈모세포 이식을 받은 소아청소년 환자 617명을 대상으로, 이식 과정에서 투여한 항암제 종류와 이식 전 폐기능이 이식 후 폐 합병증 발생 위험에 미치는 영향을 조사했다. 

그 결과, 이식 전 암 세포를 제거하기 위해 투여하는 항암제 부설판 (Busulfan)과 플루다라빈 (Fludarabin)을 고용량으로 병용 투여한 환아는 이식 후 비감염성 폐 합병증 발생 위험이 1.99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이식 전 폐의 공기주머니(폐포) 부피가 작은 환아가, 이식 후 감염성 폐 합병증에 걸릴 위험은 2.88배, 비감염성 폐 합병증 발생 위험은 4.28배 높았다.   
  
이혜진 교수는 “소아 조혈모세포 이식 후에 발생하는 폐 합병증은, 혈액암이 완치된 환자들에서도 안 좋은 예후를 보일 수 있는 중요한 질환인 만큼, 폐 합병증 발생 위험이 높은 환아를 미리 예측해 조기 치료하는데 도움이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이번 연구는 논문게재에 앞서 제20회 ‘International Congress on Pediatric Pulmonology, CIPP XX’에서 “소아 동종 조혈모세포 이식 후 폐 합병증의 예측 인자로서 고용량 부설판 및 폐포 부피”라는 주제로 최우수 연구포스터상을 수상했다. 

‘CIPP’는 70개국 이상의 소아 호흡기 분야 의사로 구성된 전 세계 소아 호흡기 분야 중 가장 큰 국제학술 단체다.  

아울러 연구 논문은 미국 이식 및 세포치료 학회 (American Society for Transplantation and Cellular therapy, ASTCT)에서 출간하는 국제학술지 ‘Transplantation and Cellular Therapy’ (IF 5.609) 11월호에 게재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