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6 (화)

  • 흐림동두천 -5.4℃
  • 맑음강릉 0.4℃
  • 맑음서울 -3.1℃
  • 맑음대전 -4.3℃
  • 맑음대구 -0.3℃
  • 맑음울산 -0.7℃
  • 맑음광주 -0.7℃
  • 맑음부산 0.4℃
  • 맑음고창 -4.1℃
  • 구름조금제주 4.6℃
  • 맑음강화 -5.2℃
  • 맑음보은 -7.7℃
  • 맑음금산 -7.0℃
  • 맑음강진군 -1.5℃
  • 맑음경주시 -0.3℃
  • 맑음거제 1.9℃
기상청 제공

동정

울산 공공보건의료지원단 연구팀, ESMO 트래블 그랜트 수상

국내 암환자 지역친화도 분석연구 발표
지역 완결적 암 치료 체계 마련 촉구하며 우수연구 선정

울산 공공보건의료지원단 연구팀(단장 울산대학교 예방의학과 옥민수 교수)이 지난 9월 파리에서 개최된 2022 세계 유럽종양학회 학술대회(European Society for Medical Oncology-ESMO Congress 2022)에서 우수 연구에 선정되며 트래블 그랜트(travel grant)를 수상했다.

‘트래블 그랜트’는 학회에서 우수한 연구를 수행한 젊은 연구자들과 해외 연구자들을 대상으로 우수 연구 초록을 채택해, 상금과 발표의 기회를 제공한다. 

울산 지역암센터, 울산대학교병원 공공의료본부와의 공동으로 ‘암 유형별 지역친화도: 대한민국의 2016년부터 2020까지의 경향 및 지역적 변이 분석’이라는 연구를 구연 발표해 우수한 평을 받으며 수상작으로 선정됐다.

연구팀은 우리나라의 17개 시도별 암 환자의 해당 거주지에서 지역친화도를 분석했다. ‘지역친화도(relevance index)’는 해당 거주지에서 얼마만큼 의료 서비스를 제공받는지를 측정하는 지표다. 지역친화도가 높을수록 해당 지역의 완결적 의료 서비스 제공 수준이 높음을 의미한다. 

조사결과, 서울 암환자의 지역친화도가 89.98%로 가장 높은 반면, 가장 낮은 경북의 경우 30.75%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나 시도별 암 지역친화도의 차이 문제를 제기했다. 

또 다양한 암종 중 뼈암, 난소암, 구강암, 피부암 등 상대적으로 드문 희귀암종의 경우 지역친화도가 급격히 낮아지는 것으로 나타나 이점에 대한 개선에 관심을 강조했다.

옥민수 교수는 “필수의료 제공 체계가 더욱 강조되는 현 시점에서 암 치료의 지역 완결적 보건의료 체계의 완성 수준을 모니터링하는 데에 이번 연구가 활용될 수 있다”라며 “각 시도별 환자들이 거주 지역에서 제대로 된 암 치료를 받게끔 그 체계 구축에 많은 지원이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세계 유럽종양학회(ESMO)는 미국임상종양학회(ASCO), 미국암학회(AACR)와 함께 세계 3대 암학회로 전 세계 종양학 관련 전문가들이 참석해 암 치료 및 정책의 최신 지견을 다룬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