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3 (월)

  • 흐림동두천 17.2℃
  • 흐림강릉 18.8℃
  • 서울 18.1℃
  • 흐림대전 18.9℃
  • 흐림대구 19.2℃
  • 울산 19.0℃
  • 흐림광주 20.7℃
  • 부산 19.0℃
  • 구름조금고창 20.4℃
  • 흐림제주 23.4℃
  • 맑음강화 17.9℃
  • 구름조금보은 18.9℃
  • 구름조금금산 18.9℃
  • 구름많음강진군 21.8℃
  • 구름많음경주시 18.9℃
  • 흐림거제 20.0℃
기상청 제공

동정

전체기사 보기

포토뉴스



점점 진화하는 선별진료실, 안심하고 PCR 검사
강동경희대학교병원은 장기화하는 코로나19로 상황으로부터 환자 감염을 막고, 안심하고 치료받을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지난 8일부터 선별진료소 시스템 변경 및 전체 입원 대상 환자 PCR 검사에 나섰다.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환자가 걱정하는 것 중 하나가 바로 ‘무증상’ 감염자다. 특히 입원환자의 경우 기저질환이 있거나 면역력이 약한 경우가 많아 무증상 감염자에게 더욱 취약할 수밖에 없다. 이에 강동경희대병원은 입원환자의 불안을 해소하고 혹시 모를 감염전파 가능성을 사전에 차단하고자 입원환자 전용 검사장소를 별도로 마련하고, 증상이 없어도 입원 대상 전체 환자에 대해 PCR 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또한, 앞으로 계속해서 날이 더워지며 레벨D 보호구를 수시로 착용해야 하는 의료진의 부담을 줄이고자 선별진료소 시스템도 개편했다. 기존에는 보호구를 착용한 채로 환자와 대면하며 진료가 이뤄졌으나, 차단막과 마이크를 설치해 밀접접촉 없이도 진료가 용이하도록 개편했다. PCR 검사도 워크스루 방식을 도입해 의료진이 검사 시마다 보호구를 입고 벗지 않아도 되도록 편의성을 개선했다. 이번 선별진료소 개편 및 입원환자 전체 PCR 검사에 대해 감염관리실 손준

“아동학대 신고 의료인 신분 보호 대비책 필요해”
지속적으로 발생하는 아동학대를 사전에 방지하고 의료기관 신고율 제고를 위한 개선점으로 신고한 의료인의 신분보호와 예비 의료인에 대한 아동학대 관련 교육 등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나왔다. 더불어민주당 신현영 의원이 7일 국회의원회관 제2세미나실에서 의료기관 아동학대 신고율 제고 방안을 모색하는 정책토론회를 개최했다. 이 자리서 아동학대에 대한 의료진들의 소극적인 신고 현황 문제점을 진단하고 의료기관에서의 신고율 제고를 위한 개선점은 없는지 토론자들이 함께 논의했다. 첫 발표자로 나선 서울대병원 소아응급의학과 곽영호 교수는 “아동학대와 관련된 교육이 의료기관에서 1년에 1회 의무교육으로 이루어지고 있긴 하지만 형식적이며, 아동학대 신고 전화번호를 모르는 사람이 태반”이라며 “특히 예비 의료인 학생에게는 교육의 기회가 없다. 의대생, 간호학과 학생, 응급구조학과 학생 등의 교육 과정에 아동학대 관련 교육 과정을 포함시키고 국가고시 시험에 아동학대 관련 문제를 하나라도 내는 게 필요하다”고 말했다. 곽 교수는 의료인이 아예 신고 자체를 걱정하는 경향도 있다고 했다. 그는 “내 신고로 인해서 한 가정이 파탄나고 아이에게 해가 되는 것은 아닌지 걱정하는 사람도 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