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5 (일)

  • 구름조금동두천 13.2℃
  • 구름많음강릉 17.0℃
  • 흐림서울 18.8℃
  • 흐림대전 17.1℃
  • 구름많음대구 18.1℃
  • 흐림울산 18.1℃
  • 흐림광주 18.5℃
  • 흐림부산 19.7℃
  • 흐림고창 16.3℃
  • 흐림제주 20.7℃
  • 구름많음강화 15.8℃
  • 흐림보은 13.4℃
  • 흐림금산 14.4℃
  • 구름많음강진군 17.9℃
  • 흐림경주시 14.6℃
  • 구름많음거제 16.9℃
기상청 제공

기관/단체

복지부, ‘보건의료 해외 진출 지원체계’ 구축 추진

연내 국내 보건의료산업의 해외 진출 기반 조성 목표



보건의료 해외 진출 지원체계 구축이 추진된다.

보건복지부는 보건의료분야 성과를 중·저개발국들과 적극 공유하고 이를 통해 한국의 보건의료산업이 해외로 진출할 수 있는 기반을 조성하는 지원체계를 연내 구축한다고 7일 밝혔다.

코로나19를 계기로 한국의 보건의료체계에 대한 국제사회의 관심과 협력 요청이 증가하고 있어, 이를 보건의료산업의 해외 진출에 활용할 수 있도록 정부 차원의 대응체계 마련이 필요한 상황이다.

이에 보건복지부는 7개 유관기관과 함께 올해 하반기까지 해외 진출 지원체계를 구축하고, 특히 국제협력의 수요가 높고 우리 기업·제품의 진출 가능성이 높은 중·저개발국을 대상으로 체계적인 진출 전략을 수립할 예정이다.

유관기관으로는 질병관리청, 한국국제보건의료재단, 국민건강보험공단,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한국보건복지인재원, 한국건강증진개발원, 한국보건산업진흥원 등이 있다.

이를 위해 보건복지부는 7∼8일간 해외 진출 지원체계 구축 사업에 참여하는 질병관리청 등 유관기관과 보건의료 해외 진출 지원체계 구축방안 마련을 위한 간담회를 실시하고 세부 추진전략을 논의한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보건복지부는 보건의료 해외 진출 지원체계를 구축하기 위한 협력사업으로 지난해부터 추진 중인 한-ASEAN 협력사업을 발전시켜, 사업대상 지역을 남아메리카, 아프리카, 중앙아시아 등으로 점진적으로 확대하고, 협력 분야도 감염병 대응, 건강증진, 정보화, 보건산업 등으로 다양화할 예정이다.

또한, 협력사업 초기부터 적극적으로 시범사업, 체험 시스템 시연, 초청 연수 등을 실시해 해당 지역·국가의 관심을 제고하고, 협력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할 때에는 한국 기업들과 함께 진출할 수 있는 전략을 마련한다.

이를 위해 복지부는 질병청 등 8개 유관기관들이 참여하는 보건의료 해외 진출 지원 협의체와 보건의료 협력사업과 해외 진출을 총괄 지원할 사무국을 연말까지 구성할 계획이다.

보건복지부 윤찬식 국제협력관은 “코로나19 대응으로 한국의 보건의료체계에 대한 국제적 관심이 높아진 지금이 우리 보건의료 분야의 다양한 우수성을 알릴 최적기”라고 설명했다.

이어 “장기적 안목으로 여러 보건의료 전문기관의 역량을 결집해 중·저개발국들의 보건의료체계 발전에 기여하고, 우리 기업의 해외 진출에도 도움이 되는 국제협력 사업을 추진하겠다”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