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07 (수)

  • 맑음동두천 20.4℃
  • 맑음강릉 19.4℃
  • 맑음서울 18.9℃
  • 맑음대전 19.0℃
  • 맑음대구 19.9℃
  • 맑음울산 18.8℃
  • 맑음광주 19.7℃
  • 맑음부산 20.0℃
  • 맑음고창 19.1℃
  • 맑음제주 17.2℃
  • 맑음강화 15.6℃
  • 맑음보은 19.0℃
  • 맑음금산 18.3℃
  • 맑음강진군 20.9℃
  • 맑음경주시 18.6℃
  • 맑음거제 19.6℃
기상청 제공

기관/단체


홍주의 “한의사 현대의료기기 사용 이뤄낼 것”

취임식서 강조, 한의 의료행위 건보적용 확대 노력도…
의-한, 새 집행부에서도 갈등 지속 전망

제44대 한의협 회장으로 취임한 홍주의 회장이 한의사의 자유로운 현대의료기기 사용을 이뤄내겠다고 천명했다.


의협 이필수 회장당선인 당선 기자회견에서 이 당선인은 ‘타 직종이 업무영역을 넘보면 단호히 대처해 나가겠다’고 언급한 바 있어 의·한 갈등은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대한한의사협회는 2일 오후 7시 한의협회관 5층 대강당에서 제44대 홍주의 회장·황병천 수석부회장 취임식을 개최했다.


이날 홍주의 회장은 취임사에서 “한의협은 의료인 단체다. 국민의 건강과 생명, 행복을 위해 최선을 다해야 하는 한의사들로 구성된 조직”이라며 “그러나 국민을 위해 한의사가 마땅히 해야 할 최소한 의무조차 근거 없이 제약받고 있는 것이 의료계 내 한의사들이 겪고 있는 현실”이라고 말했다.


이어 “너무나 당연한 한의사의 진단의료기기 사용이 법적 근거 없이 제한되고, 터무니없이 낮은 건강보험 보장성은 국민들의 의료선택권을 제한하고 있다”며 “불공평한 의료환경에서 한의사의 희생정신으로 극복하길 강요당하고 있다”고 토로했다.


홍 회장은 제44대 집행부가 한의학이 국민의 건강과 행복을 위해 더 많은 것 할 수 있도록 진심을 다해 노력하고, 제도와 정책을 마련하기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특히 회원을 위한 협회가 되도록 회원 중심의 거짓 없고 효율적인 회무를 펼치겠다”며 “국민건강에 실질적 도움이 되도록 편의성 높인 첩약 건보 시범사업을 실현하고, 국민 의료선택권을 위한 한의사의 자유로운 현대의료기기 사용을 반드시 이뤄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또한 현재 개원가에서 빠질 수 없는 한의의료행위인 약침 등에 대한 건보적용을 이뤄내 한의치료를 받는 국민들의 경제적 부담이 경감되도록 하겠다”며 “사회적 부담을 가중시키는 한방 의약분업, 근거 없는 한의학 폄훼도 근절하도록 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끝으로 홍 회장은 “이러한 공약들은 하나된 회원들의 힘이 있어야 한다. 거짓없는 협회 소통에서 시작할 수 있다. 한의계가 하나 돼 대한민국 한의학을 한단계 도약시키도록 하겠다”며 “초심을 잃지 않고 회원 여러분의 협회가 되겠다. 회원을 끌고 가는 협회가 아닌 회원이 함께 가는 협회가 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취임식에는 더불어민주당 전혜숙 정춘숙 진성준 서영석 허종식 김원이 박상혁 의원과 국민의힘 서정숙 의원을 비롯해 대한치과의사협회 이상훈 회장, 대한간호사협회 신경림 회장, 대한간호조무사협회 홍옥녀 회장 등 내·외빈이 참석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