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1 (목)

  • 흐림동두천 0.0℃
  • 맑음강릉 7.5℃
  • 흐림서울 3.0℃
  • 구름많음대전 0.6℃
  • 구름조금대구 -2.9℃
  • 맑음울산 0.2℃
  • 흐림광주 4.8℃
  • 맑음부산 4.9℃
  • 구름많음고창 5.0℃
  • 맑음제주 7.8℃
  • 흐림강화 2.9℃
  • 흐림보은 -1.5℃
  • 흐림금산 -0.6℃
  • 구름많음강진군 0.2℃
  • 맑음경주시 -4.8℃
  • 맑음거제 0.3℃
기상청 제공

기관/단체


대전지역 주요 암 발생률 감소했지만 유방암은 증가

충남대병원 대전지역암센터, 2018년 암 통계현황 발표
암생존율 향상, 조기발견·치료법 향상 기인


2018년 대전지역에 새로 발생한 주요 암의 발생률은 4년 전과 비교해 꾸준한 감소 추세를 보였지만, 유방암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충남대병원 대전지역암센터는 ‘2018년 대전지역 암 통계 현황’을 20일 발표했다.

통계 현황에 따르면, 2018년 대전지역 암환자 수는 6410명(남자 3345명, 여자 3065명)으로, 전년(6086명)에 비해 324명(5.3%)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전지역 암발생률(278.4명)은 전국(290.1명)보다 낮았다.

전년도에 비해 암발생률이 증가한 것은 대전의 젊은 층 감소와 이로 인한 인구 고령화로 인한 것으로 추정된다.

대전 남녀 전체에서 가장 많이 발생한 암은 위암이었으며, 이어서 ▲갑상선암 ▲대장암 ▲폐암 ▲유방암 순이었다. 남자는 위암과 폐암이 가장 많았고, 여자는 유방암과 갑상선암이 가장 많았다.

주요 암의 발생률은 ▲위암 40.3명(14년)→36.3명(18년) ▲대장암 34.0명(14년)→27.3명(18년) ▲갑상선암 54.5명(14년)→42.7명(18년) ▲폐암 28.6명(14년)→25.9명(18년) ▲간암 17.5명(14년)→14.6명(18년)으로, 2014년 이후 감소 추세를 보였다. 그러나 유방암은 58.1명(14년)→66.2명(18년)으로 증가 추세를 보였다.

대전지역의 최근 5년간(2014~2018년) 진단받은 암환자의 5년 상대생존율은 74.1%로, 암환자 10명 중 7명은 5년 이상 생존하는 것으로 볼 수 있다. 이는 약 10년 전(2004~2008년)에 진단받은 암환자의 생존율(66.0%)과 비교할 때 1.1배(8.1% 증가) 높은 수준이다.

남녀별 5년 생존율은 여자(79.6%)가 남자(68.4%)보다 높았는데, 이는 생존율이 높은 갑상선암, 유방암이 여자에서 남자보다 더 많이 발생하기 때문으로 추정된다.

남녀 전체에서 갑상선암(99.8%), 전립선암(98.1%), 유방암(94.2%)이 높은 생존율을 보였고, 간암(39.5%), 폐암(35.6%), 담낭 및 기타 담도암(35.4%), 췌장암(15.1%)은 상대적으로 낮은 생존율을 보였다.

10년 전 대비 생존율이 10%p 이상 상승한 암종은 ▲위암(15.8%p 증가) ▲폐암(15.6%p 증가) ▲간암(16.4%p 증가) ▲신장암(15.1%p 증가)이었다.

대전의 암 관련 지표는 작년과 마찬가지로 전국 평균에 비해 양호하며, 암발생률(전국 290.1명, 대전 278.4명)은 전국보다 낮고, 암생존율(전국 70.3% 대전: 74.1%)은 전국보다 높다.

전년도에 비해 향상된 암생존율에 대해 센터는 조기검진으로 조기발견의 증가와 다양한 치료법 발전에 기인한 것으로 분석했다. 또한, 대전에서 저소득층 암환자의 진료 접근성 개선을 위해 의료비 지원 사업을 하고 있는 것도 개선에 영향을 준 것으로 평가했다.

대전지역암센터에서는 이러한 암 관련 지표를 토대로 지역주민의 암 예방 실천과 조기검진 활성화를 위해 더욱 적극적으로 암 예방 수칙을 홍보하고, 다양한 건강생활 실천 사업을 지속적으로 펼쳐나가겠다는 계획이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