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9 (화)

  • 구름조금동두천 -8.4℃
  • 구름조금강릉 -2.1℃
  • 맑음서울 -6.2℃
  • 맑음대전 -3.8℃
  • 맑음대구 -2.1℃
  • 맑음울산 -1.3℃
  • 맑음광주 -1.4℃
  • 맑음부산 1.3℃
  • 맑음고창 -3.4℃
  • 맑음제주 4.2℃
  • 구름조금강화 -7.3℃
  • 맑음보은 -5.3℃
  • 맑음금산 -4.2℃
  • 맑음강진군 0.5℃
  • 맑음경주시 -1.9℃
  • 맑음거제 0.4℃
기상청 제공

기관/단체


한의협 “코로나19 시국 더욱 공고해지는 ‘의사 독점’”

15일 성명서, 검체채취 시행 및 지도·감독 ‘의사’로 한정 지적

대한한의사협회는 15일 성명서를 내고 “2만 7천 한의사 일동은 코로나19 사태가 좀처럼 진정될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확진자 선별검사를 위한 검체채취 업무에 의료인인 한의사를 배제시킨 방역당국의 무책임한 행태를 강력히 규탄하며, 즉각적인 시정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중앙방역대책본부와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최근 ‘신속항원진단검사 시 반드시 의사의 지도·감독을 받고, 의사가 상주하지 않는 집단시설 등에서는 보건소 내의 공중보건의나 협력 의료기관 의사의 지도·감독을 받아야 한다’는, 검체채취 시행과 지도·감독 권한을 ‘의사’로만 한정하는 내용의 ‘코로나19 집단시설 내 확진자 선별을 위한 신속항원검사 사용 안내’ 매뉴얼을 발표했다.


한의협은 “현재, 코로나19 국내 확진자 수는 7만명을 훌쩍 넘었고 사망자도 1200명을 향할 정도로 심각한 지경에 이르렀다. 이러한 상황에서 국가로부터 면허를 부여받은 의료인인 한의사가 감염병 환자를 치료하고 방역활동에 직접 참여하는 것은 지극히 당연한 책무”라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방역당국은 의료를 독점하고 있는 의사들 눈치보기에 급급해 코로나19 검사를 위한 가장 기본적인 의료행위인 검체채취 시행과 지도·감독에서 한의사를 제외하는 참으로 어처구니 없는 일을 저질렀다”고 지적했다.


이어 “코로나19 발생 초창기부터 한의사들은 코로나19로부터 국민의 소중한 건강과 생명을 지키기 위해 진료 일선에서 구슬땀을 흘려 왔다”며 “2020년 3월부터 대구와 서울에서 비대면 진료를 시작한 ‘코로나19 한의진료센터’는 진료 개시 3개월 만에 전체 확진자의 20% 이상이 이용할 정도로 높은 성과를 거뒀으며, 코로나19 치료의 정서적 지지와 중증도 평가, 후유증 관리와 증상 치료 등에서 다시 한 번 한의학의 존재 가치를 증명한 바 있다”고 밝혔다.


특히 “공중보건 한의사들을 중심으로 한 한의사 의료진들은 적잖은 지방자치단체들의 소극적인 태도와 이를 해결하지 않고 수수방관 한 정부의 행태에도 불구하고, 선별진료 검체채취 및 역학조사에 자발적으로 참여해 지금 이 순간에도 의료인 본연의 책무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의협은 “이러한 한의계의 적극적인 노력과 국민과 여론의 호응에 정부는 ‘감염병 예방법에 따라 한의사가 역학조사 업무를 수행하는 것은 문제가 없다’는 공식입장을 밝히기도 했으나, 한의사가 검체채취 시행과 지도·감독의 주체에서 제외되고, 코로나19 진료현장에서 한의사에 대한 실질적인 차별과 배제가 아직도 공공연히 발생하고 있는 것이 엄연한 현실”이라고 했다.


한의협은 “언제까지 대한민국 국민들은 의사들의 의료독점의 피해를 입어야 하는가. 의사들이 무서워 국민정서는 무시한 채 의대생들에게 국시 재응시 기회를 부여한 것에도 모자라 국가적 재난인 코로나19 사태에도 오로지 의사의 의료독점만을 생각하는 방역당국은 도대체 누구를 위한 조직인가”라고 물었다.


아울러 “정부가 의사국시 재응시를 위해 단 4일만의 입법예고 기간을 거쳐 의료법 시행령을 일사천리로 개정해 주고, 의사국시를 거부한 남자 의대생들을 위해 병역법 시행령까지 서둘러 처리해 준 관심과 정성의 절반만이라도 코로나19 대응에 쏟았다면, 적어도 코로나19 진료 인력의 부족문제에서 훨씬 자유로웠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끝으로 “대한한의사협회 2만 7천 한의사 일동은 코로나19 방역을 포함한 국가 감염병 예방 및 처치에 한의사의 참여가 확실하게 보장될 수 있도록 정부당국의 발빠른 조치를 거듭 촉구하며, 이를 근거로 코로나19는 물론 각종 감염질환 확진자 검사와 환자 처치 등에 보다 적극적으로 나설 것”이라며 “국민의 의료선택권 확대와 의료보장성 강화를 위해 일제강점기부터 지속돼 오던 보건의료계의 오래된 적폐인 의사의 의료독점이 붕괴되는 원년이 되기를 기대하며, 이를 위한 각종 불합리한 법제도와 정책들을 바로잡기 위해 총력을 다할 것임을 천명한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