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14 (수)

  • 구름조금동두천 16.6℃
  • 구름많음강릉 17.9℃
  • 구름많음서울 17.2℃
  • 구름조금대전 19.8℃
  • 구름많음대구 19.4℃
  • 맑음울산 20.2℃
  • 구름많음광주 19.6℃
  • 구름많음부산 20.7℃
  • 구름많음고창 19.3℃
  • 맑음제주 21.0℃
  • 구름많음강화 14.7℃
  • 구름많음보은 18.1℃
  • 구름조금금산 18.1℃
  • 맑음강진군 21.3℃
  • 구름조금경주시 20.9℃
  • 흐림거제 20.2℃
기상청 제공

기관/단체


의대생 3196명 “내년 의사국시 필기시험 응시하겠다”

전현희 위원장 “국민적 공감대 있어야 가능”

의사국가고시 응시를 둘러싸고 사회적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내년(1월 7일 시행 예정) 국시 필기시험을 치르겠단 의대생들이 3200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동안 의사국시 재응시 문제와 관련해 침묵을 유지하던 의대생들이 싸늘한 국민적 여론에도 불구하고 필기시험 원서를 접수한 것에는 사실상 시험을 응시하겠다는 개별적 의지를 밝힌 것으로 해석된다.

한국보건의료인국가시험원에 따르면, 지난번 의사국시 실기시험 응시대상자인 3172명을 넘어선 3196명이 내년 필기시험을 보겠다고 응시원서를 접수했다. 

최근 의료계의 여러 단체장들이 연일 국민권익위를 찾아 전국 의대 4학년생들의 국시 응시문제 해결을 요청하고 있다. 

지난 5일에는 전국의대교수협의회와 서울시 25개구 의사회 회장단이, 6일에는 전국 40개 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 학장 및 원장들로 구성된 한국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협회가, 8일에는 주요 대학 의료원 및 병원장들이 국민권익위를 찾아 의대생들의 의사국시 실기시험 재응시 문제 해결을 요청했다.

김영훈 고려대학교의료원장은 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국민건강을 책임지고 있는 의료인으로서 또 선배로서 지금도 환자 곁을 지키고 코로나 방역에 최선을 다하고 있지만 국민들의 마음을 사지 못한 점을 깊이 반성하고 있다”며 “질책은 선배들에게 해주시고, 6년 이상 학업에 전념을 하고 잘 준비한 의대생들이 미래의사로서 태어나 국민 곁을 지킬 수 있도록 국가고시 기회를 허락해 주시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고개를 숙였다.


국민권익위를 찾았던 한국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협회(KAMC) 한희철 이사장도 “이번 의사국시는 코로나 위기로부터 국민건강수호를 위해 필수적인 의료인 수급을 위한 중요한 보건의료정책의 문제”라며 “의대생들이 적극적으로 개별적 의사국시 응시의사를 표명한 만큼 국시문제에 대한 전향적인 해결방안이 모색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국민권익위 전현희 위원장은 이에 “의대생 국시문제는 국민적 공감대가 있어야 가능하다”고 강조하면서도 “우선적으로 이번달 접수가 시작되는 필기시험에는 학생들이 반드시 응시하도록 의대교수님들과 의료계 선배들께서 잘 설득해주길 바란다. 의료계와도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뜻을 전했다.

한편, 의사국가시험은 실기와 필기로 구분되는데 각각 별개의 시험으로 시행되며 모두 합격해야만 당해차수에 의사면허를 받을 수 있다. 

앞서 실기시험의 경우 응시대상인 3172명의 14%인 436명만 접수한 상태에서 지난 9월 6일 마감되었고, 또 다른 시험인 필기시험은 이번 달 6일부터 접수를 시작해 어제(13일) 마감됐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