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17 (토)

  • 구름조금동두천 6.5℃
  • 구름많음강릉 11.9℃
  • 구름많음서울 10.4℃
  • 박무대전 8.4℃
  • 맑음대구 10.6℃
  • 구름많음울산 13.5℃
  • 맑음광주 10.2℃
  • 흐림부산 14.3℃
  • 맑음고창 6.2℃
  • 흐림제주 15.1℃
  • 구름많음강화 9.7℃
  • 구름조금보은 5.3℃
  • 맑음금산 6.0℃
  • 구름많음강진군 8.0℃
  • 구름많음경주시 11.5℃
  • 흐림거제 12.4℃
기상청 제공

제약/유통


GC녹십자, 코로나19 ‘치료목적’ 혈장혈장치료제 추가생산 완료

임상 아닌 의료 현장의 ‘확진환자 치료’ 위한 생산

GC녹십자(대표 허은철)가 코로나19 혈장치료제 ‘GC5131A’의 두 번째 배치 생산을 완료했다고 14일 밝혔다.

혈장치료제는 코로나19 완치자의 혈장에서 면역원성을 갖춘 항체를 추출해 만드는데, 이번 생산에 사용된 혈장은 240L에 달한다. 이는 첫 번째 투입량보다 약 4배 더 많은 수치다.

회사 측은 임상시험 목적으로 만든 첫 번째 배치와 달리 이번 생산 분은 주로 의료 현장의 코로나19 환자 ‘치료 목적’ 사용을 위한 것이라고 했다. 임상시험 중인 의약품은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승인하에 생명이 위급하거나 대체치료수단이 없는 환자에게 쓸 수 있다. 실제로 지난 8월 임상 2상 승인이 나온 직후부터 의료진들의 사용 가능 문의가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다.

혈장치료제는 제제 특성상 코로나19 완치자의 혈장을 확보한 만큼만 생산할 수 있다. 혈장 확보를 위해 GC녹십자는 보건당국, 적십자 등과 협력해 혈장 채혈 기관을 기존 4곳의 의료기관에서 전국의 46곳의 ‘헌혈의 집’으로 확대한 상태다. 사실상 향후 생산 지속 여부는 코로나19를 극복한 완치자의 ‘힘’에 달려있는 셈이다.

김진 GC녹십자 의학본부장은 “혈장치료제는 우리 국민들의 힘으로 만들어지는 치료제”라며 “의료 현장에서 사용될 치료제가 신속히 개발 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관심과 참여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한편, 혈장 공여를 원하는 코로나19 완치자는 홈페이지(plasma.gccorp.com)와 콜센터(080-260-8232)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배너

관련태그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