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8 (목)

  • 구름많음동두천 21.0℃
  • 구름많음강릉 23.4℃
  • 맑음서울 23.1℃
  • 구름조금대전 25.1℃
  • 구름많음대구 26.5℃
  • 맑음울산 21.7℃
  • 맑음광주 24.9℃
  • 맑음부산 23.0℃
  • 구름많음고창 19.4℃
  • 구름조금제주 23.5℃
  • 맑음강화 21.1℃
  • 구름많음보은 24.2℃
  • 맑음금산 23.5℃
  • 맑음강진군 24.6℃
  • 구름조금경주시 26.4℃
  • 맑음거제 22.5℃
기상청 제공

기관/단체


의협 “현 상황 보는 시각은 같지만 목표는 달라”

28일 의협 2차 수가협상
박홍준 부회장, “간극 좁힐 것”

의협이 올해는 수가협상에 합의를 이루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의원급 수가협상은 최근 2년 연속 결렬된 바 있다.


대한의사협회 부회장 박홍준 수가협상단장은 28일 당산 스마트워크센터에서 열린 내년도 2차 수가협상 직후 이 같은 생각을 밝혔다.


박홍준 부회장은 “일단 저희가 느낀 것은 현 상황에 대해 공단과 바라보는 시각이 같다는 것”이라며 “의협협상단은 근거 있는 제시, 요청을 했다. 다만 목표점이 다를 수 있기 때문에 간극을 좁히기 위한 노력은 계속 할 것”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박 부회장은 “최병호 재정소위위원장께서 나름 코로나에 관한 언급하시면서 의료계에 대한 배려의 언급도 하셨다”며 “이러한 여러 환경, 공단과의 시각이 큰 차이는 있지 않는 점 등을 볼 때 협상다운 협상이 되도록 마지막까지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의원급은 2년 연속 결렬이 됐다. 하지만 협상은 합의를 위해 하는 것이지 결렬을 위해 하는 것은 아니다”라며 “의원급이 어떤 어려움이 있는지 요인별로 수치화해서 제안을 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의협은 간호인력 등의 고용유지에 관해 중점을 두고 넉넉한 수가인상을 요구했다.


박 부회장은 “의원이 어느 정도 어려움에 처했는지 여러 가지 있지만 가장 큰 것은 고용에 관한 문제”라며 “수가 상승되는 폭보다 고용인원 유지비용의 상승폭이 더 높다는 것을 강조했다. 함께가는 세상을 만들기 위한 고용유지 비용을 말씀드렸다”고 말했다.


끝으로 “의원급 의료기관이 처해있는 상황, 객관적·수치적으로 상대가 충분히 이해할 수 있는 제안드렸다”며 “일방적이지 않고 서로 객관적으로 이해시킬 수 있다는 희망을 버리지 않고 끝까지 협상에 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의협-공단 협상단의 최종협상은 6월 1일 3차 공단 재정위 재정소위 이후 같은 장소에서 진행된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