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2 (금)

  • 흐림동두천 20.6℃
  • 구름많음강릉 16.1℃
  • 구름많음서울 20.5℃
  • 구름조금대전 22.1℃
  • 구름많음대구 19.3℃
  • 흐림울산 16.1℃
  • 구름조금광주 24.2℃
  • 구름많음부산 18.2℃
  • 맑음고창 23.4℃
  • 맑음제주 22.9℃
  • 흐림강화 19.8℃
  • 맑음보은 19.2℃
  • 맑음금산 21.9℃
  • 구름많음강진군 21.1℃
  • 흐림경주시 18.7℃
  • 흐림거제 16.9℃
기상청 제공

기관/단체


의협 “모두에게 희망주는 적정수가 달라”

박홍준 단장, 새로운 이정표 될 수 있길 기대

의협이 의원급 의료기관 경영상태가 한계에 이르렀다면서, 이번 수가협상이 국민과 의료계, 모두에게 희망을 주는 새로운 이정표가 될 수 있기를 기대했다.


대한의사협회 박홍준 수가협상단장은 21일 당산 스마트워크센터에서 열린 건보공단과의 1차 수가협상 모두 발언을 통해 이 같은 생각을 밝혔다.


박홍준 단장은 “지난 몇 주간 여러 수치와 통계 등 객관적인 자료를 검토 분석하면서 그 동안 저희들도 막연히 어렵다고만 느껴왔던 일차의료기관들의 현실을 재채 확인할 수 있었다”며 “그 결과 이번 수가협상이 저희의 주장과 공단의 일방적 수치제시에서 벗어나 양측 협상 당사자간에 서로가 공감할 수 있는 협상이 될 수 있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지난 수년간 의료계, 특히 의원급 의료계는 정부의 의료현장에 대한 정책을 묵묵히 감수하면서도 국민들께 최선의 의료제공을 위해 부단히 노력했다”며 “그러나 이제는 한계에 이르게 됐다”고 어려움을 호소했다.


박 단장은 “애초 대통령께서도 건보종합정책을 발표할 당시 적정수가 보장에 방점을 찍으셨고, 공단 이사장께서도 수차례 적정수가 의지를 표하셨지만 의원급 의료계의 여건은 날로 악화되고 있는 현실”이라며 “원가에 미치지 못하는 의료수가와 무리한 보장성 강화정책 등과 함께 인건비의 가파른 증가는 의료현장의 비정상화를 심화시키고 있으며 고용유지를 위협하는 단계까지 이르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수가협상이 단지 의사들만을 위한 성과 달성 차원이 아니라 국민에게 제공되는 의료서비스가 제대로 된 가치를 인정받고, 공단 또한 의료수가를 무조건 억제해 보험재정을 아끼겠다는 경직된 접근이 아니라 정당하며 합리적인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결과를 도출하겠다는 공동 목표로 머리를 맞대면 틀림없이 이상적인 결과가 나올 것이라 확신했다.


끝으로 박 단장은 “현재 대한민국은 국민과 의료계, 정부가 하나가 돼 재난사태로부터 극복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이번의 협상이 어려움에 처한 모두에게 희망과 긍정의 메시지가 되는 새로운 이정표가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