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5 (월)

  • 구름많음동두천 18.0℃
  • 구름조금강릉 25.0℃
  • 박무서울 17.0℃
  • 박무대전 16.4℃
  • 흐림대구 21.5℃
  • 구름많음울산 22.5℃
  • 흐림광주 17.4℃
  • 흐림부산 22.1℃
  • 흐림고창 15.9℃
  • 흐림제주 16.9℃
  • 흐림강화 16.4℃
  • 흐림보은 16.3℃
  • 흐림금산 16.1℃
  • 흐림강진군 18.3℃
  • 흐림경주시 22.8℃
  • 흐림거제 21.9℃
기상청 제공

기관/단체


박인춘 “공급자가 살아남는 최소한 배려해 달라”

21일 오후 2시 약사회 1차 수가협상

대한약사회가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약국 경영상태 악화를 강조하며 살아남을 수 있는 최소한의 배려를 부탁했다.


대한약사회 박인춘 부회장(수가협상단장)은 21일 당산 스마트워크센터에서 열린 건보공단과의 1차 수가협상에서 이 같이 말했다.


박인춘 부회장은 “코로나19 때문메 전국민이 어려운 시점에 공급자들, 특히 약국도 굉장히 어렵다”며 “제일 중요한 것은 이런 어려운 시점에 공급자 체계가 무너지면 그 피해가 고스란히 국민들에 갈 수 있다는 점이다. 최소한의 공급자들이 살아남을 수 있을 정도의 배려는 해주시기를 부탁을 드린다”고 호소했다.


이어 “지난 1년간 약국의 경영에 대해 많이 연구한 결과를 충분히 설명드리겠다. 많은 도움을 얻기 위해 열심히 노력하겠다. 잘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건보공단 강청희 수가협상단장은 “대한약사회는 공적마스크의 원활한 공급을 위해 자발적 참여와 헌신으로 방역에 중요한 축을 담당해 온 것을 잘 알고 있다.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고 답했다.


이어 “가입자와 공급자의 간극을 좁히는 균형점을 찾는 역할을 양면협상가의 위치에서 적극적으로 수행하겠다. 공단 수가협상단장으로서 이번 수가협상이 과거와 같이 시간을 끄는 소모적인 협상, 하룻 만에 수천억원이 유동적으로 증가하는 고무줄 협상을 지양할 것”이라며 “생산적인 토론과 의견 수렴 과정을 통해 국민들의 지지를 얻는 설득과 이해의 출발점이 되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